다일공동체 소개
 다일동동체 블로그를 방문하신 여러분을 주님의 이름으로 환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일공동체는 "참된 경건을 환란 중에 고아와 과부를 돌보고 자기를 지켜 세속에 물들지 않게 하는것(약 1:27)" 이라는 말씀을 붙잡고 도심 한복판 빈민촌에서 시작된 나눔 공동체 입니다.

배가 고픈 어르신들께 할 수 있는 것이 없어 라면 하나를 끓여드리며 시작되었던 이 일이 이제는 국내와 제3세계(캄보디아, 필리핀, 베트남)에서 매일 삼천여 명의 허기진 이들이 와서 밥을 먹는 밥상공동체로 커졌습니다. 그뿐 아니라 돈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전액무료병원인 다일천사병원이 10여년간의 천사운동을 통해 지난 2002년 개원하고 지금까지 운영되는 기적으로까지 이어졌습니다.

이 모든 생명의 기적들이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은 지금 이 순간부터, 나부터, 작은 것부터 자신의 것들을 나누어준 수많은 후원자님들의 사랑과 아무런 보상과 대가를 바라지 않고 묵묵히 봉사하신 자원봉사자 여러분들의 수고와 섬김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아직도 이 지구촌에는 먹지 못해서, 병들었으나 치료받지 못해서 죽어가는 무수한 생명이 있습니다. 죽어가는 생명을 살리는 귀한 일을 여러분과 함께 계속하기를 소망하며 앞으로도 다일공동체는 주님이 오시는 그날까지 섬김과 나눔의 삶을 살아감으로써 우리 모두가 행복한 아름다운 세상을 이루어가고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 아름다운 사역에 함께 동행하여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신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