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일공동체 해외 사업 전담 기관이 변경되었습니다.

 

다일공동체의 해외 사업(1:1 아동결연, 꿈퍼, 헬퍼, 의료지원 등) 분야를

사단법인 데일리다일에서 전담하게 되었습니다.

국제 NGO로서 보다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기 위한 결정입니다.

이에 따라 사단법인 데일리다일의 후원 계좌가

사회복지법인 다일복지재단으로부터 분리 및 변경 되어 안내를 드립니다. 

 

새롭게 발걸음을 내딛는 데일리다일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다일공동체는 늘 초심을 잃지 않고 가장 낮은 곳에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을 도우며 섬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다일작은천국


2018년 2학기 사회복지 현장실습생 모집 공고


1. 실습목적 : 학교에서 학습한 사회복지 실천의 가치 및 윤리, 지식 그리고 사회복지 실천과정 및 기술을

사회복지실천 현장에 실제로 적용하는 현장실습을 통해

전문직의 사명감과 실천능력을 겸비한 사회복지로

양성하고자 교육, 훈련하는 기회


2. 모집인원 : 3~5명


3. 실습기간 : 2018년 8월 22일 ~ 12월 12일(매주 수요일 마다, 8시간)


4. 총실습시간 : 총 120시간, 15주


5. 실습대상 : 대학에 소속되어 있으면서 대학에서의 교과목으로 사회복지현장실습을 수강하는 학생


6. 제출방법 : 실습신청서 및 실습생프로파일 작성하여 이메일 제출

    *이메일주소 : flutelim@dail.org

    * 문의전화 : 02-2213-8004




첨부파일 : 신청서 및 프로파일 각 1부.

실습생 프로파일.hwp

실습신청서.hwp

Posted by 다일공동체

 

[국내현장] 

다일문화대학 1기 2학기 개강

 

세상에서 가장

신바람 나는 수업!

 -


 

지난 봄에 개강했던 다일 문화대학을 기억하시나요?

엄청난 강사진과 커리큘럼으로 많은 분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선사했던 다일문화대학이

드디어 9월 5일!

2학기 개강을 하였습니다.


2학기 첫 강의는 한신대학교 교수이신 이기호 교수님께서 해주셨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새로운 아시아 구상" 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해주신 이기호 교수님은

평화에 대해 알기 쉽고 재미있게 설명해 주셨습니다.

다양한 연령층이 모이는 다일문화대학의 수강생들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명강의 였습니다.


어느덧 선선해진 날씨에 가을이 성큼 다가왔음을 느낄 수 있는 요즘,

좋은 강의 덕분에 더욱 풍성하고 좋은 날이었습니다.


문화대학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강의를 멋지게 시작해 주신 이기호 교수님께 감사드립니다!



다일문화대학은 누구에게나 활짝 열려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신바람나는 수업을 듣고 싶은 분께서는

아래 리플렛을 보시고 언제든 찾아와주세요^^

 


 

Posted by 다일공동체

 


2015년 네팔 대지진의 최대 피해지역인 신두팔촉의 한 지역에서만 어린이 80명이 하루 아침에 고아가 되었습니다. 


그 지역에 세계 NGO 중 제일 먼저 도착한 다일공동체 긴급구호팀은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천막을 치고 

고아들과 이재민들을 위해 밥을 지어 먹이기 시작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산악지대를 두루 돌며 이재민들 가정에 30키로 들이 쌀과 담요, 모기장, 천막들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사람과 동물들의 사체 부패로 인한 전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을 하고, 의료캠프를 열어 환자들을 치료해 주었습니다. 


다일이 10차 긴급구호를 마치고 돌아올 때까지 보호자를 찾지 못한 고아들을 위해 다일공동체는 고아원을 짓기로 하고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다일구호팀의 활동을 지켜보던 힌두교 신자 한 사람이 찾아와 고아원 부지를 주겠다고 했습니다. 

이유를 물으니, "아내가 예수신을 믿으면서 행복해 해서 이상하게 생각했는데, 당신들의 착한 모습을 보니 이해가 된다"고 하며 

선뜻 강이 내려다 보이는 좋은 자리의 땅을 기부했습니다. 


그때부터 저희는 용기백배하여 고아원 건립 모금을 시작했고, 조금씩 성금이 모아지던 중 모교회 장로님께서 3억원의 후원을 약정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40명의 고아들을 양육할 수 있는 총 4층 규모의 고아원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3억 헌금을 약정하신 장로님께서 개인적인 사정으로 5천만원만 내시고 못내셔서 공사가 중단되고 말았습니다.

힌두교 나라인 네팔 정부가 고아들을 돌보는 다일이 고맙다는 듯이 고아원 공사를 시작할 때에 맞춰서 진입로를 닦고 아스팔트까지 깔아주었는데 

고아원 공사가 중단되어서 지역주민들에게 신뢰를 잃어버리고 선교에 막대한 지장을 가져오게 될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카트만두 마누하루 강가의 최대빈민촌에서 매일 400명 넘는 어린이들에게 아침밥을 지어 먹여서 학교에 보내오던 

네팔다일공동체 밥퍼사역과 학교에 가도록 돕는 일대일아동결연 사역에 여러분들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아직도 결연을 기다리는 아이들이 100명이 넘습니다. 빈민촌 아이들은 배가 고프면 학교갈 기운이 없어서 학교를 안가고 먹을 것을 구걸하러 다닙니다. 

그래서 세계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다일공동체는 가난한 어린이들에게 점심밥을 먹이는데, 

네다일만은 10년 넘게 새벽에 따뜻한 밥을 지어서 아침밥을 먹여왔었거든요.


 


공사비를 줄이려 규모도 축소하고 우여곡절 겪으며 모금하고 있는데 아직도 1억 8천만원 이상이 부족합니다. 

아시다시피 지금 우리 고국인 대한민국의 경제 사정이 심각하게 안좋아서 어려움이 더욱 큽니다.


형편이 이렇다 보니 다일공동체 가족들은 속히 고아원 공사가 재개되고,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밥을 지어 먹여 학교에 보낼 수 있게되기를 

우리 주 예수님 이름을 부르며 기도하고 기도합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후원회원님께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400명 넘는 마누하루 강가의 가난한 어린이들이 날마다 따뜻한 밥을 먹을 수 있도록,

중단된 고아원 건축이 다시 재개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세요!!


부모 잃은 고아들이 유리방황하며 구걸하다 해악을 당하지 않고, 사랑의 양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사랑을 모아주세요.

그리하여 우리 하나님의 이름이 힌두 나라 네팔에서 햇빛보다 더욱 빛나도록 기도해 주세요.



  [네팔고아원 전용 후원계좌]                                       


  국민은행 467701-01-299245 (예금주: 데일리다일) 

 

Posted by 다일공동체

[해외현장]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작은 연주회

 

음악으로 사랑을 전하는 

'뷰티플마인드' 와 함께 한 2박3일


 -

캄보디아 프놈펜에 아름다운 선율이 울려퍼졌습니다.


다양한 문화활동으로 대가를 바라지 않는 사랑을 실천하는, 사단법인 '뷰티플마인드' 에서 음악선물을 가지고 찾아와 주셨기 때문입니다.

2박 3일동안 총 네 번의 공연이 진행되었습니다.

문화혜택을 거의 누리지 못한채로 살아가는 프놈펜 마을의 주민들을 위해 '생애 첫 클래식 연주' 라는 주제로 작은 연주회가 열렸습니다.

첫째 날은 밥퍼 센터에서, 둘째 날은 쓰레기 매립장 마을에서 공연이 열렸습니다.


연주가 시작되자 마을 주민들이 하나 둘 씩 음악 소리를 따라 모이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악기의 아름다운 선율에 모두 숨죽여 귀 기울입니다.

"지금까지 이 마을을 벗어나 본 적이 없습니다. 

여기까지 찾아와 이렇게 아름다운 음악을 들려주어 감사합니다"

한 마을 주민의 감사인사에 모두의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밥퍼센터에서 열린 리코더 음악교실과 컵타교실에도 많은 아이들이 찾아왔습니다. 

처음 불러보는 리코더소리에 아이들은 신이 납니다. 

컵도 힘차게 두드리며 소리를 내봅니다.


여기에 밥퍼 봉사와 풍선아트까지.

짧은 일정동안 쉬지 않고 캄보디아 다일공동체를 열심히 섬겨주셨습니다.

2박 3일의 시간을 풍성하게 채워주신

사단법인 뷰티플마인드에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