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목사의 행복편지>

“나는 누구인가? - 디트리히 본회퍼”

 

나는 누구인가.

감옥에서 내가 걸어 나올 때

마치 왕이 자기 성에서 걸어 나오듯

침착하고, 활기차고, 당당했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나는 누구인가.

간수에게 내가 말을 건넬 때

마치 내게 명령의 권한이라도 있는 듯

자유롭고, 당당하고, 분명하다고

사람들은 말하지만

 

나는 누구인가.

사람들이 또 말하기를

나는 불행한 날들을

마치 승리에 익숙한 사람처럼

평화롭고 자연스럽게 미소 짓는다고

나는 정말 다른 이들이 말하는 존재인가.

아니면 내가 알고 있는 자에 지나지 않는가.

 

새장 속 불안한 새처럼 뭔가를 갈망하다 병든

마치 나는 새장 안 새처럼 숨 가쁘게 몸부림치며

빛과 꽃과 다른 새소리를 갈망하고

따뜻한 말과 사람의 정을 그리워하고

사소한 모욕에도 치를 떠는

그리고 위대한 사건들을 고대하고

저 멀리 있는 친구를 그리워하다 이내 슬퍼하고

기도하고 생각하고 글을 쓰는 일에 지쳐 텅 빈

무기력하게 그 모든 것과 이별할 준비를 마친 존재

 

나는 누구인가. 이것인가. 저것인가,

오늘은 이런 인간이고 내일은 다른 인간인가.

아니면 둘 다인가.

타인 앞에서는 위선자이고

내 자신 앞에서는 경멸할 수밖에 없는

가련한 약자인가.

 

나는 누구인가.

이 고독한 물음이 나를 비웃는다.

하지만 내가 누구이든,

하나님은 안다. 내가 그의 것임을...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