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다일공동체를 위해 사랑의 손을 꾹 눌러 찍었습니다.

지난 7월17일 제3회 노블레스 오블리제 ceo 초청의 밤에 모인 다일공동체를
사랑하는 분들, 특별히 네팔다일공동체를 위한 자리였는데,
네팔 다일공동체 밥퍼센터 건축을 위한 마음이 모아 센터 건축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나무로 만들어져서 비가 오면 물이 새어 들어오는 열악한 환경에서
이제는 제대로 된 공간에서 밥을 먹고 공부를 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아이들은 자신들만의 공간인 네팔다일공동체 센터를 참 좋아합니다.
시도때도 없이 찾아옵니다.
밥을 먹는다고, 공부를 하겠다고...

사랑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겠지요.
자신들을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이겠지요.

새로 지어질 밥퍼센터가 더욱 큰 사랑으로 아이들을 품을 수 있는 공간이 되길
소망합니다.
집에서 보호받을 수 없는 환경에 놓인 아이들에게
든든한 집이 되길 원합니다. 사랑의 공간이 되길 바랍니다.

이 일에 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시길 기다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