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권석림 기자 =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박성택)은 중소기업연합봉사단(단장 장성숙) 50여명과 함께 20일, 서울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다일공동체(대표 최일도)를 찾아 노숙자 및 형편이 어려운 이주민들 800여 명에게 점심식사를 제공하는 ‘사랑의 밥퍼’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봉사단은 밥퍼나눔운동본부 조리장의 진두지휘를 받아 식재료 다듬기부터 취사와 설거지, 배식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참여해 구슬땀을 흘렸다. 

중소기업계는 십시일반 모금한 쌀 3000kg도 전달했다. 전달한 쌀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과 중소기업중앙회가 자매결연을 맺은 1사 1촌 농가마을에서 재배한 쌀로 의미를 더했다.

송재희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조금 고단한 봉사활동이었지만, 우리가 아침부터 직접 준비한 따뜻한 밥과 반찬이 가득 채워질 때 피곤함이 사라졌다” 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소외된 이웃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는 중소기업계의 역할에 재단이 앞장서겠다” 고 밝혔다.

고세인 다일공동체 부본부장은 “자원봉사만으로도 큰 도움이 되었는데 이렇게 많은 쌀을 후원해 앞으로 걱정 없이 어르신들을 모실 수 있게 됐다”며 “가족을 위해 식사를 준비하는 마음가짐으로 봉사활동에 임해줘 감사하다” 고 전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웃음꽃 2016.07.06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고픔이 채워지지 않으면 다른 것들을 해볼 엄두가 안나는거 같습니다.
    주변의 어려운 분들을 위해 지금까지 퍼를 하시는 최일도 목사님과 동역자분들, 후원자분들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한사람도 밥굶는 이 없을때까지 좋은 일 많이 해주시기 바랍니다~^^

  2. 최수린 2016.07.19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일공동체 밥퍼를 통해 많은 사랑을 나누고 많은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소외 된 이웃의 친구이자 가족이 되어주는 다일공동체와 봉사자분들이 자랑스럽습니다!!

  3. 이순기 2016.07.19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의 나눔이 있는 곳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심을 봅니다.

  4. 유성일 2016.08.25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나눔과 섬김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