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힘내!”

 

목사님, 저요?

자존심은 다 구겨졌고요.

지난 가을부터 이미

제 인격은 박살났다니까요.

정말, 뭘 해야 될지를 모르겠어요...

이력서 내민 것만도 수십통이예요.

제가 원하는 곳은 한군데도

받아주는 곳이 없었어요.

저도 일하고 싶어요.

근데 졸업한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제 직장이 없다구요...”

 

얼마나 힘들겠어, 얼마나 괴로울까

위로하고 격려하며 기도해 주었습니다.

내 힘들다다들 힘내로 꺼꾸로

바꾸어 소리쳐 보자고 다독거렸지만

그 친구 표현대로 대학 졸업장과 학위가

모두가 다 휴지조각 같다고 말하는

청춘의 처참함에 그만 안타까움을 넘어서서

우리 사회의 위기가 느껴졌습니다.

 

이제 또다시 수많은 졸업생들이

곧 쏟아져 나올텐데, 아아!...

하지만 분명한 사실 하나는

꼭 말해주고 싶어서

어깨를 두드리며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더럽고, 어렵고, 위험한 현장 말이다

소위, 3D현장을 밟지 않으면

자네 꿈은 결코 실천할 수가 없다네.

자네가 원하는 그 자리엔

단 한번도 오를 수 없다니까.

그러니, 두 주먹 불끈쥐고

우리 다시 한번 외쳐보자!”

내 힘들다!”에서 다들 힘내!”

그래, 지금부터! 여기부터! 나부터!”

아하!”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