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현장] 

자원봉사자들로 북적이는 기분좋은 토요일

 

밥퍼나눔운동본부로 찾아온 따뜻한 손길들



 


 

모처럼 토요일의 밥퍼는 자원봉사자들로 북적입니다!



초등학생부터 팔순 어르신들까지 각각 제 몫을 해 내느라 쉴 틈이 없습니다.

 


그 중에서 김창연은 하나나눔재단 소속으로 한 달에 한 번씩 봉사를 오는데 십여 년 동안 한 번도 봉사를 빠진 적이 없으십니다.

아들 강민구도 줄곧 함께 왔는데이젠 고3이 되어서 혼자 오고 있습니다.

 

지금부터여기부터작은 것부터할 수 있는 것부터나부터를 오랫동안 실천하고 계시는 천사 가족입니다!



밥퍼나눔운동본부를 찾아주신 또 한 분은 가수 한동근 입니다!


몇 달 전에 우연히 팬들과 함께 봉사 온 것이 계기가 되어 시간이 날 때 마다 봉사를 오고 계십니다.

거기다 어르신들께 그윽하고 맑은 목소리로 노래선물까지 해주십니다.

 


명절을 며칠 앞두고 할 일이 많은 밥퍼 주방에서는 분주히 떡도 만들고설 김치도 담그고 있습니다.

이러한 밥퍼에 자원봉사자 김창연님강민구님가수 한동근님의 따뜻한 손길이 모여 풍족한 명절 준비를 할 수 있었습니다.

 


풍족한 밥퍼를 만들어 주신 자원봉사자님들의 도움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