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네팔 밥퍼 도서관 익명의 봉사자


 

네팔 밥퍼 도서관,
새 단장 이야기

 

 

네팔다일공동체의 밥퍼 도서관이 다시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새롭게 문을 열게 된 배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합니다.

 

한동안 밥퍼 도서관은 낡은 책들과 수십 번은 읽혀진 책들로 인해 더 이상 아이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고 놀이터로 전락되었습니다. 도서관에서 뛰고 놀며 장난치는 아이들이 더욱 많아져 책을 읽으러 온 아이들은 분위기에 휩쓸려 책을 쉽사리 읽지 못하는 환경에 놓이게 된 것입니다.

그리하여 밥퍼는 도서관의 문을 잠시 닫고 리모델링을 계획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익명의 봉사자가 나타나 며칠 동안 밥퍼 봉사를 같이하며,

도서관에 100여권이 훨씬 넘는 수많은 새 책들을 기부해 주시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익명의 봉사자님은 단순 기부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네다일 직원, 그리고 마을 아이들과 함께 도서관을 새 단장해 주셨습니다. 새로운 책에 다일 로고를 붙이고 책을 새롭게 정리하고 배열하며 낡고 찢어진 책들은 버렸습니다. 이렇게 네팔 다일 밥퍼 도서관이 새롭게 문을 열게 된 것입니다!

 

도서관의 새 단장을 마친 뒤 개방을 하자 많은 아이들이 달라진 도서관에 들어와 열심히 책을 읽기 시작합니다. 깨끗해진 책들과 이전에 보지 못했던 다양하고 흥미로운 책들이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어느새 밥퍼는 예전처럼 놀이터가 아닌 책방, 도서관으로 탈바꿈 하게 된 것입니다. 도서관에 흥미와 관심을 가지고 매일매일 책을 읽으러 오는 아이들을 볼 때 마다 뿌듯하고 자랑스럽습니다.

 

또한 네팔다일공동체에서는 이 기회를 틈타,

아이들의 독서 장려를 위하여 독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더 많은 아이들이 책을 읽고 꿈과 희망을 가져 자랑스럽게 자라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또한 책을 기증해주신 익명의 봉사자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