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위의 구름과 하늘처럼" 


눈보라에 머리감고

비에 손과 발을 씻은

나무들마다 수도자들처럼

빈손 들고 일어서서

맘껏 찬양하고 있는데,

북풍에 맑게 씻긴

응답봉 위의 눈부신 하늘도

코발트색 정장옷에

하얀 구름을 목도리로 두른 채

정성다해 경배하고 있는데,

 

아아, 한 나그네!

봄부터 키웠던 부푼 꿈과

한 여름의 푸른 영광을

낙엽으로 보내놓고는

하늘 호수에 손 담그고 싶어

겨울비에 젖은 채 서성거리며

울며 울며 기도한다네

산위의 구름과 하늘처럼

맨살로 만나 얼싸안고 싶어서

사랑하고 싶어서 사랑받고 싶어서...

 

아하!

산위의 구름과 하늘처럼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