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우간다 남매의 눈물

 

아이들이 아프지 않은,

행복한 세상이 오기를





반갑습니다우간다 다일공동체 변창재 원장입니다.

 

밥퍼를 준비하고 있던 토요일 오전 시간이었습니다.

청소년 자원봉사자 한 명이 찾아와서는 밥퍼센터 대문 밖에서 남매가 울고 있으니 같이 가보면 좋겠다 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재빨리 대문 밖으로 이동해서 울고 있는 아이들을 살펴 보았습니다.

 

남매 중 오빠인 남자 아이는 다일공동체가 학교 급식을 하는 키티코 초등학교에서 날마다 빵과 우유를 받기 때문에 금방 알아볼 수가 있었습니다.

몸이 너무 아프다고 울고 있는데이마를 만져 보니 두 아이 모두 불덩어리였습니다.

엄마는 생계를 위해서 채석장에 돌을 깨러 나가 집에 안 계시고배를 채우기 위해 밥퍼 센터까지는 동생 손을 붙잡고 힘겹게 걸어왔는데몸이 너무 아파 배식 시간까지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센터 문 밖으로 나섰다가 더 이상은 한 발자국도 옮길 수가 없었는지 주저앉고 말았던 것입니다.

 

클리닉에서 급히 혈액 검사를 하니 오빠는 심한 말라리아동생은 홍역으로 결과가 나왔습니다더욱 가슴이 아픈 것은 남자 아이는 본인이 말라리아인 것을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번 먹으면 3~4일은 먹어야 하는 말라리아 약 값이 부족 해서였는지엄마는 머리가 아프다고 하는 아들에게 말라리아 약이 아닌 감기약을 먹였던 것이었습니다.

 

밥퍼 봉사 중에 이 사연을 듣게 된 자원봉사자 한 분께서 이 남매가 꼭 회복할 수 있도록 치료비를 주셔서 큰 힘이 되었습니다.

클리닉에서 센터로 돌아온 남매에게 밥과 약을 먹이고다시 클리닉으로 보내서 주사도 맞게 했습니다.

그리고 이 남매와 근처에 사는 청소년 봉사자에게 집까지 안전하게 바래다 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밥을 먹으러 오는 아이들이 아프지 않고 더욱 행복해지면 참 좋겠습니다.

이렇게 주저앉아 울고 있는 아이들이 우리 곁에 있음을 기억해 주시고 위해서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리며 또한 아동결연으로 손을 잡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