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파티복 속 십자가

 

주님의 사랑으로 커가는

우리 아이들




안녕하세요!(쭘무립쑤어!)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석미자(세실리)입니다.

 

캄보디아(씨엠립다일공동체를 매일 오는 아이들 에게는 이곳이 이나 다름없습니다.



밥퍼 센터에 오면 얼굴을 보자마자 달려와 품으로 파고드는 아이들의 숨결이 참 따스합니다.

서로 손을 잡겠다며 누구의 손도 잡지 못 하게 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좋아함과 사랑함의 거룩한 질투입니다.

 

한동안 공부하느라 바빴다며 센터에 자주 못 온 썽해앙은 한 쪽 다리가 불편한 몸으로 먼 곳에서부터 걸어와 한국어 낱말을 써 와서 식탁 위에 펼치며 고백합니다.




"선생님 사랑해요"

정성을 다해 쓴 글귀에 색을 칠하고 손수 그린 그림을 보니 여자 아이라 캄보디아 전통 파티복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그 파티복 안에 그린 '십자가'

십자가의 사랑으로 캄보디아 밥퍼 아이들을 더 많이 사랑하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는 날입니다.

아이들은 주님의 사랑을 더 잘 아는 듯합니다우리 아이들이 사랑을 받으며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어꾼찌란(감사합니다!)

참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