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현장]

어르신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다일작은천국

삶의 이야기




인생의 막다른 골목 에서 만난 작은 천국!

각양각색의 상처들을 가슴 속 깊이 묻어둔 채,

결코 타인과 함께 살 수 없을 것 같았던 어르신들.


그렇지만 우리는 다 함께 어울려 살아가고 있습니다.

암과 홀로 싸우며... 밀려오는 고독을 달래가며...


쓸쓸한 가을 어느 날,

홀로 명상에 잠긴 어르신 한 분  뒷모습

어찌나 가슴이 짠하던지

바쁜 발걸음을 멈추고 모올래

한 컷 담아봤습니다.



다일작은천국,

어르신들이 기대어 쉴 집이 되어주셔서

이 땅에서 작은 천국의 삶을 맛보게 해주셔서

차암고맙습니다.



어르신들,

우리 함께 서로 기대면서 따뜻하게 살아가요.^^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