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수험생들에게 초콜릿, 사탕과 함께 전하는 Success Card

 

고등학교 입시 시험을 보는

우간다다일공동체의 첫 번째 아이들!




 

반갑습니다! 우간다 다일공동체 변창재 원장입니다.

 

우간다의 11은 초등학교 7학년과 중학교 4학년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기입니다중학교와 고등학교로 진학하기 위한 입시를 치러야하기 때문입니다.

 

우간다 다일공동체가 아동결연사업을 진행한지 4년 차가 되면서 어느덧 고등학교 입시 시험을 보는 첫 번째 아이들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우간다에서는 수험생들에게 시험 성공을 기원하는 성경 구절과 기도문이 적혀있는 Success Card를 보내는 것이 중요한 문화입니다.

 

약 한 달 동안 진행되는 고등학교 입시와 (O Level Exam.) 이틀 동안 진행되는 중학교 입학 시험(PLE, Primary Leaving Exam.)에서 긴장하지 말고 갈고 닦은 실력을 잘 발휘하라고 작은 정성이지만 저희도 수험생들에게 Success Card와 초콜릿과 사탕을 선물했습니다.

 


키티코와 키고 초등학교 7학년 학생들과 중학교 4학년 학생들이 남은 시험을 잘 치르고 상급학교로 진학할 수 있도록 함께 응원해 주세요.

   


한국에서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수능시험을 치르지만 우간다에서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그리고 성적이 되지 않는 이유로 중고등학교대학교로 진학하지 못하는 비율이 매우 높습니다.

 



이렇게 중학교 4년을 다니고 고등학교 진학 시험을 볼 수 있다는 자체가 큰 축복인데요이는 바로 이 아동들을 위해 손을 잡아 주시고 결연으로 후원해 주신 후원자 분들께서 계시기 때문입니다.

 

우리 주변에는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인해 학비가 없어 진학과 학업을 포기하는 아이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이 아이들이 학업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마중물을 부어 주신다면 우간다의 열악한 환경 속에서 자신의 꿈과 소망을 위해 전진할 수 있는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사랑의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의 손을 잡아주시면 참 감사하겠습니다.

 

지금부터여기부터작은 것부터할 수 있는 것부터나부터!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