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노릇노릇한 빵 냄새와 싱그러운 풀내음

 

아름다운 향기로 가득 찬

캄보디아다일공동체 프놈펜 지부!

 

캄보디아는 현재 장마철에 접어들었습니다.

우기에 들면서 비가 자주 쏟아지니까 프놈펜 지부 앞마당 풀이 자라나기 시작했습니다

매일 아침 빵 굽는 냄새와 싱그러운 풀향기가 어우러져 센터를 가득 메웁니다.

 

오븐에 들어가 노릇노릇 구워지는 빵 냄새

비를 촉촉이 맞고 자라나는 풀 향기와 같이 

프놈펜 지부의 식구들도 아름다운 향기를 내며 함께 어우러져 지내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때에 서로를 돌보고사랑하고격려하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