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쏘서데이 춘번

캄보디아 명절,

평안한 추석 되세요!


쏘서데이 춘번(chunbun)

캄보디아 명절 추석입니다.

고향을 향한 가족들의 대이동으로

매번 교통이 마비되었던 캄보디아의 추석이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개미 한 마리 움직이지 않는

시엠립이 되었습니다.


네 곳의 캄다일 마을 교회에서는 추석 바로 전 주,

예배 후에 가정별로 쌀을 나누었습니다.

추석에 쌀 한 포라도 있다면

그들에게 위로가 될 것 같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세계적인 철강 왕

앤드류 카네기(Andrew Carnegie, 1835~1919)

젊은 시절 세일즈맨으로 일하면서

이집 저집을 방문하며 물건을 팔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노인의 집에 방문하여

거실 벽에 걸린 그림 아래 쓰여있던

글귀에 압도 됐습니다.


"썰물이 있으면 반드시 밀물의 때가 온다!"

이는 카네기의 일생을 좌우한

굳건한 신조가 되었습니다.

지금, 온 세계가 혼란스럽습니다.

하지만 분명,

감염병을 몰아낼 썰물축복의 가나안 땅 밀물

찾아올 것을 믿으며 기도합니다.

쏘세데이 춘번!

평안한 추석 되소서!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