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 한 켤레가 주는 감동

 

애틀란타 다일 공동체 원장인
전창근 목사로 부터 편지 한통을 받았습니다.

 

신발 한켤레 사신지 못할 형편은 아니지만,
다일공동체 스탭들의 사정을 너무도 잘 아시는
성공회 뉴욕교구의 원로이신 김용걸 신부님께서
전 목사의 손을 꼭 잡으시고는
아무말 없이 신발가게에 들어가셔서
기어이 새 신발을 사 신켰다는 것입니다.

 

뭣도 모르고 따라갔다가
새신발을 신고 나온 소감을
후배 목사는 울컥 울컥 하면서 썼습니다.
그동안 얼굴한번도 본적없는 자신을
최일도목사의 후배로 다일공동체를 섬긴다는
그 이유 하나 때문에
따뜻한 밥도 사주시고 새신발을 신겨 주시는
대선배의 사랑에 감동이 크더라는 것입니다.

 

다일 스텝의 다 헤진 낡은 신발을 보시고는
대선배는 마음이 안쓰러우셨을 것이고
새신발을 장만해 줘야지 결심하셨을 것이고
뭣 모르는 까마득한 후배 손을 잡아서
억지로 끌고가셨을 것이고
근검 절약해서 아끼고 모아두셨던 돈을
신발 값으로 뚝 떼셨을 것이고
그것도 손수 신발을 고르셨을 것이고
그 모습이 아주 자연스럽게
너무도 선명하게 떠올랐습니다.

 

왜냐 하면 몇년전에 저 역시도
김신부님 손에 이끌려 신발가게에 가서
“새신을 신고 뛰어보자 펄쩍!”하면서
감사와 기쁨의 노래를 함께 불렀기 때문입니다.
최목사같이 여기저기 많이 다니는 사람은
우선 발이 편해야 해 하시면서
저에게도 아주 편한 신발을 그것도 두 켤레나
직접 골라 주셔서 저는 지금도 그때 사주신
신발을 아주 잘 신고 다니고 있습니다.
저는 그때 웃으며 나왔는데
오늘은 저역시도 그 후배처럼
그 꾸준한 배려와 정성에 울먹입니다.

 

자신이 걸어왔던 길을
까마득한 후배가 걷고 있으니까
고맙고 기특한 마음을 또 표현 하셨습니다.
자신의 유익만을 위해 걷는 사람들의 발걸음은
이 처럼 후배의 마음을 움직이질 못합니다.
겸손과 희생, 나눔과 배려의 길을 걸어본
성직자의 발걸음은 언제나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감동을 주면서
누군가를 또 다시 울먹거리게 만듭니다.

 

당신은 지금, 어떤 신발을 신고 있습니까?
당신은 지금, 어떤 길을 걷고 계십니까?
아하!

신발 한 켤레가 주는 감동이...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