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이 돋아났어요

 

새싹이 돋아났어요.

아주아주 오래 갔으면 했던

아름다움이 다 지나간 후에

다시 눈물처럼 맑고

수정처럼 영롱하게

이 모습 이대로 돋아났어요.

 

잔뜩 구름 낀 날도

비 바람 불어대던 날도

정말 견디기 힘든 날 까지도

그리움으로 몸살 하면서도

삶의 자리를 지켜내려는

순명과 사명으로 돋아났어요.

 

오로지 태양만을 향한

정성과 순수한 마음으로

마침내 가지도 뿌리도 모두

다 살려 내리라는

광야의 새벽이슬 같은

의지 하나로 돋아났어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