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머니 텃밭

 

한 평의 땅은 고사하고

한 뼘의 땅도 없어

흙 조차 만져보지 못한채

도시 빈민이란 이름으로 살아가는

무의탁 노인들에게 주머니 텃밭은

생명 이음 줄이었습니다.

 

주머니 텃밭 속의 흙을 매만지면서

어린시절 어머님이 차려주시던

밥상이 생각 난다며 우시는 분

아버지의 아버지가 묻히신

선산이 주는 의연한 감동이

가슴에 차 오른다시며

그만 울컥 하시는 분...

 

주머니 텃밭이 나누어지던

밥퍼 앞마당의 밥&숲은

부드러운 흙과 연한 녹색 잎이 주는

무언의 감동 멧시지로

모두 눈시울이 뜨거워 졌습니다.

 

깊이 패인 주름마다 한 아름 꿈을 담고

거칠고 투박한 손길이나 떨리는 마음으로

감싸안은 생명바구니

주머니 텃밭은 어머님의 품처럼

어느덧 친밀하고 따뜻한

고향의 논과 밭이 되었습니다.

 

살아있다는 떨리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찾을 수 있고 누릴 수 있는

당신 마음속에 있는 주머니 텃밭을

찾아보시면 어떨까요?

들리시나요?

주머니 텃밭에서 자라는

생명의 숨소리가,

보이시나요?

어둠속에서 피어나는

푸르고 푸른 꿈이...

 

아하!!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