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처럼 즉석에서 지금부터!

 

 

어제처럼 오늘도 아침 일찍부터 초청 강연이 있어 다녀왔는데 감동이 넘쳤습니다. 작년부터 꾸준히 밥퍼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태광 그룹의 팀장이상급 200여명과의 만남이었습니다.

 

업무를 시작하기 전 이른 시간임에도 심재혁 부회장님 및 많은 임원들과 팀장님들이 어찌나 밝은 표정으로 저를 맞아주시던지 마음으로부터 진정 사회공헌을 다짐하고 실천하시는 분들의 공통적인 모습을 만날 수 있어 더욱 반가웠습니다.

 

아시아의 빈민촌 아이들을 영상으로 만나고 현장 이야기를 나누면서 함께 웃고 함께 울다가 한시간 반 이상의 시간이 눈 깜짝하는 사이에 지나갔습니다.

 

강연을 마치고 강단을 내려오는데 여기저기서 오늘 점심은 안먹어도 될 것 같다시며 어제처럼 즉석에서 십시일반으로 모아주신 후원금이 165만원입니다.

 

강연 담당자분이 이렇게 이른 아침부터 강연을 듣는 내내 밝은 표정을 보기는 처음인거 같다며 크게 놀라워 하더군요.

 

오늘 청량리 밥퍼나눔운동본부는 때마침 태광 계열사인 티브로드 직원들이 봉사하는 날이었습니다. 한분한분 얼굴들을 바라보니 해같이 밝은 모습들이 투명한 가을햇살처럼 아주 좋은 느낌이었습니다.

 

나눔의 실천은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지금부터, 여기부터, 작은것부터, 할수 있는것부터, 나부터 실천하는 태광 임직원분들처럼 일단 시작하면 됩니다.

 

이 편지를 보시는 친구 여러분들도 미루지 마시고 함께 실천해보시지요! 지금부터! 작은것부터! 아하!!

 

 

나눔의 실천은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지금부터, 여기부터, 작은것부터, 할수 있는것부터, 나부터 실천하는 태광 임직원분들처럼 일단 시작하면 됩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