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피어난 희망

 

가까운 중국과 일본에서 그리고 캄보디아와 베트남에서 저 멀리 남아공과 카자흐스탄에서 오신 벗님들과 영적인 우주여행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네팔의 현지 사정 때문에 어제 못 오고 오늘 오신 팀세나 부번 가족들까지 해서 금번 여행은 참으로 여러 민족이 한마음 되어 여행을 하는 매우 특별한 영성수련입니다.

 

주변을 아무리 둘러보아도 희망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땅이 네팔이었습니다. 쓰레기 더미 위에서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사람들 속에서 복음과 빵을 전하는 나의 형제요 믿음의 아들인 팀세나 부번! 그가 아내 비스누와 딸 벌싸와 아들 아시스를 데리고 설곡산에 찾아 왔습니다.

 

그는 설곡산의 소나무들을 너무 너무 좋아하고 사랑해서 자신의 별칭을 “소나무”로 정한 사람인데 어느덧 그는 네팔의 상록수요 네팔의 희망으로 그 믿음과 비전이 너무도 잘 자라나고 있습니다.

 

한국에 와서 일하면서 마음의 뿌리를 내린 곳이 다일교회였고, 다일교회 최초의 외국인 세례 교인된 그는 밥퍼에서 봉사하면서 마음 한가운데에 자리한 꿈이 가난한 내 나라 네팔에 가서도 이렇게 배고픈 이웃들을 위해서 밥과 복음을 함께 전할 수 있는 네팔다일공동체가 세워지면 좋겠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꿈을 위해 날마다 기도해왔던 팀세나는 다일에서 영성수련 1, 2, 3단계를 다 마치고 DTS훈련을 받고는 고국 네팔로 돌아가서 네팔다일공동체의 부원장이 되어 헌신적으로 잘 섬기고 있습니다.

 

간간히 페북을 통해 서툰 한국어로 전해오는 네팔의 현장소식이 얼마나 감동적인지 금번엔 미국 성도들의 초청을 받아서 미주지역 순회전도보고를 하게 됩니다^^

 

다일의 자랑이요 기쁨이요 열매인 팀세나 형제님이 미국에 있는 여러 교회들을 다니며 간증집회를 할 때 살아계신 하나님을 증거하며 버려진 것처럼 보였던 네팔 땅에 놀랍게 역사하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사랑이 감동있게 전달될 수 있도록 여러분들의 뜨거운 성원과 기도 부탁드립니다. 아하!

 

 

쓰레기 더미 위에서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사람들 속에서 복음과 빵을 전하는 나의 형제요 믿음의 아들인 팀세나 부번!

그가 아내 비스누와 딸 벌싸와 아들 아시스를 데리고 설곡산에 찾아 왔습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