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웃음이 넘실댔던 프놈펜 지부의 쌀 나누는 날!

 

캄보디아 80여 명의 아이들에게 

 

사랑의 쌀을 나누어 주었어요!

 

 

 

얼마 전 프놈펜 지부를 통해 결연된 약 80여 명의 아이들에게 쌀을 나누어주는 날이 있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아이들이 일찍 와서 모두 의자에 앉아서 얼굴에 미소를 활짝 띠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어떤 아이들은 장난하는가 하면 어떤 아이들은 얌전히 앉아서 기다리기도 하고 수다를 떨기도 하는 등 다양한 모습으로 맞이 했습니다.

아이들이 다 모인 걸 확인하고 바로 쌀을 지급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름을 부르는 순서대로 한 명 한 명 모두가 활짝 웃는 얼굴로 나오는 아이들의 모습에 기쁘게 쌀을 나누어 줄 수 있었습니다.
한 아이의 미소와 웃음이 우리들의 마음을 녹였고 수십명의 아이들의 웃음과 미가 프놈펜 지부를 더욱 빛나게 했습니다!

 


 

 쌀을 받을 때 마다 웃어주면서 어꾼(감사합니다)하는데 그 아이의 마음이 얼마나 잘 전달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웃음과 감사로 이렇게 우리의 마음을 녹일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더 많은 사랑과 밥을 퍼주고 싶은 생각이 든 하루였습니다!


항상 응원해주시고 프놈펜 지부를 사랑해주는 많은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 덕분에 아이들이 웃을 수 있었고 사랑을 배워가고 감사를 배워가고 있습니다.





 캄보디아 후원계좌: 국민은행 467701-01-299232 (예금주:데일리다일)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www.dail.org
 문의하기: 다일공동체 후원관리실 02-2212-8004

 

Posted by 다일공동체

[국내현장] 

함께해서 행복했던 다일작은천국의 소식

 

다일작은천국에서 보낸

 

따뜻했던 설 명절 이야기

 

 

 


지난 설 명절, 다일작은천국에서 보낸 따뜻했던 날의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명절이 되면 작은천국의 입소자 어르신들은 더욱 외로워지곤 하는데요.

대부분 암으로 고생하며 통증속에서 마지막 임종을 기다리고 있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그래서 명절에도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행복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번 설은 특별히 긴 휴일이었지요?

작은천국의 직원들은 설 연휴에도 당직근무로 수고하며 명절 프로그램들을 열심히 준비하여 진행하였답니다!

 

 

 

 


명절음식 만들기 윷놀이, 고스톱놀이, 영화감상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특히 작은노래방에서는 가수 못지않은 노래 솜씨를 뽐내기도 하셨습니다.
다양한 상품과 흥겨움으로 설날은 뜨거워졌습니다.

 




함께한 설날은 그 어떤 날보다도 따뜻하고 행복했습니다!





 다일작은천국 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801-848969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www.dail.org
 문의하기: 다일공동체 후원관리실 02-2212-8004

 

Posted by 다일공동체

[해외현장] 

함께 했던 곳을 잊지 않고 찾아 준 고마운 투이 자매님

 

잊지 않고 다시 베트남 밥퍼를

 

찾아 온 반가운 손님


 

 

 

베트남 다일공동체에 특별하고 반가운 손님이 찾아 오셨습니다.

 

 바로 베트남 밥퍼와 아주 친밀한 투이 자매님입니다!

 
 

 


 

 대학교에서 한국어를 전공하고 졸업과 동시에 4년이 넘는 세월동안 밥퍼에서 통역과 다양한 업무를 담당했던 아주 성실하고 유능한 자매님입니다.


더 어려운 곳에, 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나눔이 흘러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해주었던 그런 동역자이기도 합니다.

 

 


오늘은 직원이 아닌 자원봉사자로 발걸음을 해주었습니다.
함께했던 곳을 잊지 않고 찾아준 투이자매님을 오늘처럼 앞으로도 자주 보았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베트남 다일 후원계좌: 국민은행 467701-01-299216 (예금주:데일리다일)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www.dail.org
 문의하기: 다일공동체 후원관리실 02-2212-8004

Posted by 다일공동체

 

[해외현장] 

네팔 다일공동체에서 먹고 자란 아이들이 보답하는 따뜻한 사랑

 

밥퍼에서 받은 사랑,

 

밥퍼에 다시 베풀어요.


 


밥퍼가 시작되는 8시, 누군가에겐 졸린 눈을 비비며 기지개를 켜는 시간이지만

네팔 다일공동체에선 가장 분주하게 움직이는 시간입니다!
학교에 가는 아이들이 든든히 배를 채워 열심히 공부 할 수 있도록 맛있는 아침식사를 준비하기 때문입니다.
네다일에는 스텝들보다 더 일찍나와 밥퍼의 문을 여는 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밥퍼에서 먹고 자라며 봉사하는 봉사자 친구들 입니다.
차가운 아침공기를 뚫고 나와 주방장님 옆에서 과일을 씻고, 식기류를 배치하고 오늘 하루 밥퍼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합니다.

 


 

 

 외부에서 봉사자가 오는 날에는 어린 봉사자 친구들에게

“오늘은 외부 봉사자가 오셨으니 이분들께 맡기자~” 라고 말해야 할 정도로 봉사에 대한 열정과 사랑이 넘치는 아이들입니다.

 




 

 달밧 떨까리(밥과 반찬)를 나눠주고, 밥과 물을 달라며 소리치는 어린 아이들 사이로이리저리 움직이며 밥과 물을 덜어주고,

때로는 센터청소와 설거지까지 기쁨으로 섬기는 아이들이 있어 네다일은 늘 풍족합니다.  

 

항상 네팔 다일공동체를 위해 뜻을 함께 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네팔 후원계좌: 국민은행 467701-01-299245 (예금주:데일리다일)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www.dail.org
 문의하기: 다일공동체 후원관리실 02-2212-8004

Posted by 다일공동체

[해외현장] 

홍콩감리교회의 나눔 실천 이야기

 

캄보디아 프놈펜 다일공동체


아이들의 행복한 미소!

 

 


 

 

옹기종기 모여 앉아 맛있게 식사를 하고 있는 캄보디아 아이들의 미소가 참 예쁘죠?

 


 

 


몇 년 전부터 캄보디아 프놈펜 지부를 섬겨주고 계신 홍콩감리교회에서 주 1회 분의 1년치 식사 후원금전해주셨습니다!

이제 일주일에 한 번은 걱정 없이 아이들에게 따뜻하고 맛있는 식사를 대접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홍콩감리교회에서 작년에는 다일 직원들을 위한 숙소 리모델링 공사비도 지원해주셨습니다.

덕분에 다일 스텝들은 깨끗하고 좋은 시설을 갖춘 시설에서 지내고 있답니다!




항상 프놈펜 지부에 사랑과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홍콩감리교회의 목사님과 성도님들 및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어꾼 찌란!

(정말 감사합니다!)


 


 캄보디아 후원계좌: 국민은행 467701-01-299232 (예금주:데일리다일)
 다일공동체 홈페이지: www.dail.org
 문의하기: 다일공동체 후원관리실 02-2212-8004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