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밥퍼에 오시는 분들이 편하게 식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베트남 밥퍼 현장

이야기




이웃을 행복하게세상을 아름답게!"

 

안녕하세요베트남 다일공동체 손민준 원장입니다.




매일 아침 10쯤이면 밥퍼에 한 분 한 분 씩 모여듭니다베트남은 하루에 105정해진 사람만이 와서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베트남에서는 국가에서 가난한 사람 중 식사할 수 있는 사람을 미리 정해주기에 식사표를 가진 사람만 식사를 할 수 있습니다.

 

이들 중 약 40여명은 장애가 있거나 거동이 불편해 식사 장소까지 올 수 없는 사람들입니다그래서 그분들은 식사를 매일 배달해 줍니다.

 




밥퍼에 와서 식사를 하시는 분들 가운데반쯤 음식을 남긴 후 그것들을 작은 통이나 비닐봉지에 싸서 가져가는 분들이 계십니다.

집에 있는 가족들을 위해 눈치를 보며 가져가는 것입니다그래서 이를 모르는 척 하고 밥과 국을 더 드리고 있습니다.

 

그분들 표정에서 가족을 위한 마음이 다 느껴지고그것이 우리에게 전달되기에 안타까운 마음이 들 때가 참 많습니다.

 

그래도 마음을 같이 하는 많은 후원자님들 덕분에 배고픈 분들에게 식사를 대접할 수 있어 얼마나 감사한지요.



날마다 나누는 밥과 빵을 통해 예수님의 사랑이 넉넉히 흘러가기를 오늘도 기도합니다.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파티복 속 십자가

 

주님의 사랑으로 커가는

우리 아이들




안녕하세요!(쭘무립쑤어!)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석미자(세실리)입니다.

 

캄보디아(씨엠립다일공동체를 매일 오는 아이들 에게는 이곳이 이나 다름없습니다.



밥퍼 센터에 오면 얼굴을 보자마자 달려와 품으로 파고드는 아이들의 숨결이 참 따스합니다.

서로 손을 잡겠다며 누구의 손도 잡지 못 하게 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좋아함과 사랑함의 거룩한 질투입니다.

 

한동안 공부하느라 바빴다며 센터에 자주 못 온 썽해앙은 한 쪽 다리가 불편한 몸으로 먼 곳에서부터 걸어와 한국어 낱말을 써 와서 식탁 위에 펼치며 고백합니다.




"선생님 사랑해요"

정성을 다해 쓴 글귀에 색을 칠하고 손수 그린 그림을 보니 여자 아이라 캄보디아 전통 파티복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그 파티복 안에 그린 '십자가'

십자가의 사랑으로 캄보디아 밥퍼 아이들을 더 많이 사랑하라는 주님의 음성을 듣는 날입니다.

아이들은 주님의 사랑을 더 잘 아는 듯합니다우리 아이들이 사랑을 받으며 행복하게 자랄 수 있도록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어꾼찌란(감사합니다!)

참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필리핀 다일공동체 이야기

 

도밍가 할머니의

쾌유를 바라며



필리핀 다일공동체 이성일협동원장입니다다일과 인연을 맺은 지도 벌써 8년이 되어 갑니다.

 



토요일 어린이 예배에 120여명이 참석하는데처음엔 이 중 한 두 명 정도만 주일예배에도 참석하곤 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다섯 명 정도가 자발적으로 참석 하고 있습니다이 아이들 가운데 지도자가 나을 것이라 확신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과 함께 예배에 참석하시는 85세의 도밍가 할머니가 길에서 넘어지셔서 매우 많이 다치셨습니다.




도밍가 할머니 밥퍼를 하는 날이면 꼭 오셔서 진지도 드시고가끔씩은 쌀도 받아 가시는 할머니 입니다.

할머니의 부상 상태가 매우 심각한데 병원에 가시기를 마다 하셔서 걱정이 많습니다.

2009년부터 10년간 개근하시는 도밍가 할머니는 제가 밥퍼에 오기 전부터 나오시는 선배 할머니십니다.

항상 쾌활하시고 늘 웃고 다니시는 할머니가 오늘은 뵙기가 참 안쓰럽습니다.



얼른 쾌유하셔서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뵙기를 소망합니다.

여러분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우간다 남매의 눈물

 

아이들이 아프지 않은,

행복한 세상이 오기를





반갑습니다우간다 다일공동체 변창재 원장입니다.

 

밥퍼를 준비하고 있던 토요일 오전 시간이었습니다.

청소년 자원봉사자 한 명이 찾아와서는 밥퍼센터 대문 밖에서 남매가 울고 있으니 같이 가보면 좋겠다 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재빨리 대문 밖으로 이동해서 울고 있는 아이들을 살펴 보았습니다.

 

남매 중 오빠인 남자 아이는 다일공동체가 학교 급식을 하는 키티코 초등학교에서 날마다 빵과 우유를 받기 때문에 금방 알아볼 수가 있었습니다.

몸이 너무 아프다고 울고 있는데이마를 만져 보니 두 아이 모두 불덩어리였습니다.

엄마는 생계를 위해서 채석장에 돌을 깨러 나가 집에 안 계시고배를 채우기 위해 밥퍼 센터까지는 동생 손을 붙잡고 힘겹게 걸어왔는데몸이 너무 아파 배식 시간까지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센터 문 밖으로 나섰다가 더 이상은 한 발자국도 옮길 수가 없었는지 주저앉고 말았던 것입니다.

 

클리닉에서 급히 혈액 검사를 하니 오빠는 심한 말라리아동생은 홍역으로 결과가 나왔습니다더욱 가슴이 아픈 것은 남자 아이는 본인이 말라리아인 것을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번 먹으면 3~4일은 먹어야 하는 말라리아 약 값이 부족 해서였는지엄마는 머리가 아프다고 하는 아들에게 말라리아 약이 아닌 감기약을 먹였던 것이었습니다.

 

밥퍼 봉사 중에 이 사연을 듣게 된 자원봉사자 한 분께서 이 남매가 꼭 회복할 수 있도록 치료비를 주셔서 큰 힘이 되었습니다.

클리닉에서 센터로 돌아온 남매에게 밥과 약을 먹이고다시 클리닉으로 보내서 주사도 맞게 했습니다.

그리고 이 남매와 근처에 사는 청소년 봉사자에게 집까지 안전하게 바래다 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밥을 먹으러 오는 아이들이 아프지 않고 더욱 행복해지면 참 좋겠습니다.

이렇게 주저앉아 울고 있는 아이들이 우리 곁에 있음을 기억해 주시고 위해서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리며 또한 아동결연으로 손을 잡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일천사병원 17주년을 맞이하며


 

 

오늘은 10월 04일 천사데이!!????

돈이 없어 병원에 가지 못하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1992년부터 천사운동으로 모금하기를 10년,
2002년 10월 04일에 드디어 다일천사병원이 개원했습니다.


정부지원금 없이 순수민간의 힘으로 운영되는 다일천사병원은
누군가가 낸 후원금이 어려운 이웃의 진료비가 됩니다.


17년동안 운영되고 있는 것 자체가 기적입니다!
다일천사병원을 향한 천사들의 도움에 감사드립니다

 

 

 

▼사진을 클릭해 주세요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