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현장

코로나19 대응 긴급 캠페인에 함께해요

 

한양대 86학번 동문회의

나눔과 섬김!




한양대 86학번 동문회에서 도시락 배식비 300만원과 함께 봉사로 섬겨 주셨습니다!

 


장기화 되어가는 코로나 사태에 후원과 봉사의 손길이 모두  끊어져 걱정이 많았는데이렇게 마음과 정성을 모아주시니 정말 감사드립니다

 


밥퍼의 어르신들 또한 귀한 발걸음을 해주신 한양대 86학번 동문회 분들께 연신 고맙다는 인사를 건네셨습니다

 


어려운 때일수록 나눔과 섬김을 통해 진정한 사랑을 실천하는 한양대 86학번 동문회원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자세히 알아보기 bit.ly/babforlunchbox

👉도시락 후원하기 bit.ly/lunchboxonce

👉봉사로 함께하기 bit.ly/mbabforbooking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어려운 시기의 섬김과 나눔 감사합니다.

 

따뜻한 사랑을 전해준


미원과 호치민 V회사

   

 


베트남다일공동체 새소식 전해드립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밥퍼도 중단되었습니다이렇게 그대로 있을수는 없습니다

어떻게든 밥을 굶는 사람이 없어야합니다.

 

지혜를 달라고 기도하는데 전화 한통이 왔습니다.

베트남한인상공회인데 밥퍼를 하고 있냐는 질문이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임시 중단중인데 다음주부터 라면이라도 나눠주려고합니다라고 대답했더니 미원에서 라면을 지원해주겠다고 했습니다.

그것도 호치민이 아닌 1천킬로가 넘는 하노이에 있는 회사에서 보내주겠답니다.

 

드디어 컵라면 100박스가 도착했습니다감사를 외치고 있는데 또 전화 한통이 왔습니다

이번에는 호치민에 있는 V회사에서 우유와 초코파이를 보내주겠답니다.

 

너무 감사해서 눈물이 납니다.

 

회사들이 어려울 때인데 오히려 섬기고 나누는 모습을 보니 힘이 납니다.

우리 사무실의 상 간사는 하나님이 천사를 보내주셨다고 감사할 일이 많다고 기뻐합니다.

섬김과 나눔을 통해 서로를 위로하고 용기를 주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소망합니다아름다운 세상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코로나19의 종식을 응원합니다.

 

네팔다일공동체밥퍼와 빵퍼를


안정적으로 지속하고 싶어요.


 

네팔은 한국을 포함한 55개국을 통하여 들어오는 모든 인원에 대하여 

3월 21() 0시부터 4월 12()까지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한달간 학교는 휴교에 들어갔고 영화관체육관박물관식당 등의 다중이용시설을 4월 30()까지 폐쇄 조치를 하겠다고 합니다.

 

이러한 조치로 인해 밥퍼와 빵퍼는 어떻게 아이들을 지원할 수 있을지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어서 속히 코로나19의 상황이 안정화 되기를 소망합니다.

 

오늘 아침 출근을 하는데 새롭게 써진 밥퍼라는 글씨가 왠지 쓸쓸해 보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힘을 내어 오늘 하루도 네다일 가족들과 함께 

우리가 지금 여기부터 아주 작은 것이라도 할 수 있는 것을 찾아보렵니다

모두 힘내세요!!!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코로나19의 종식을 응원합니다.

   

필리핀다일공동체,


센터에서의 예배와 밥퍼를 중단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필리핀 정부에서도 입국자를 통제하고 있습니다게다가 지금은 모든 도시를 봉쇄하는 조치를 취하였습니다.

 

가장 최후의 수단이여야 할 조치를 이곳에서는 가장 먼저 시행하고 있습니다.

다소 낯설고 과한 대응으로 보일 수 있지만이들이 취할 수 있는 가장 최선의 방법이라고도 생각됩니다.

필리핀 국민들은 정부의 이런 지침에 잘 따르고 있는 모습입니다.

 

계엄령과도 같은 정부의 지침이 매일 발표되고 있습니다.

필리핀다일공동체도 센터에서의 예배와 밥퍼를 중지하는 결단을 하였습니다.

지난주에는 아동들을 위하여 을 미리 구입하여 나누어 주었습니다.

 

이곳 도시빈민들의 어려운 삶이 더욱 힘들어져가는 것 같아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코로나19의 기운이 하루 빨리 잠잠해지기를 바라는 요즘입니다.

어려움이 지나고 평안한 시기가 오기를 함께 기도로 응원해주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함께 예배해요툭툭이 기사 반디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예배로 이어진 소중한 인연

 


주일이 되면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직원들은 더 바빠집니다.

8시에 직원들과 꿈퍼 학생들의 예배로 시작하여

10시가 되면 40-1시간이 넘는 곳으로 아이들을 만나러 흙바람을 맞으며 이동합니다

세 팀으로 나뉘어 가는 곳 중 쓰록뿌억교회팀은 매주 툭툭을 이용해야 합니다.

 

툭툭이 기사 반디

 

그와의 인연의 시작은 예배를 드리러 오갈 때한 푼이라도 아끼고 싶지만 길이 멀다는 이유로 바가지를 씌우는 툭툭이 기사들과 실랑이를 하는 것이 마음이 좋지 않아 봉사팀이 왔을 때 예약했던 기사에게 연락한 것이었습니다


하루 여행팀을 받으면 벌 수 있는 돈을 포기하고 

먼 곳으로 가는 우리를 위해 시간을 내어 주는 반디,


결혼을 하고 얼마 전엔 아이가 태어나 돈이 많이 들 텐데도 우리가 연락이 늦으면 먼저 전화가 오기도 합니다.

 

교회에 도착해서 우리를 내려주고 난 후에는 예배가 끝날 때까지 툭툭 위에 해먹을 설치하고 그 안에서 기다리던 반디를 보며, 직원들은 마음속으로 반디도 함께 예배드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기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반년이 지난 최근에 말씀을 듣는 아이들 뒷자리 기둥 옆에 반디가 자리를 잡고 앉기 시작했습니다처음에는 더워서 잠시 앉았나 싶었는데 예배가 시작되면 항상 앉는 자리에 앉아 말씀을 듣는 것 입니다.

 

단체사진을 찍자하니 쑥스러워 하지만 싫지 않은 얼굴입니다.

다음부터는 성찬의 전례도 함께 하면 좋겠다 싶습니다

말로 하는 전도가 아니어도 진실은 통하겠죠.

캄보디아 이 땅에서 함께 예배를 드리는 이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