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노릇노릇한 빵 냄새와 싱그러운 풀내음

 

아름다운 향기로 가득 찬

캄보디아다일공동체 프놈펜 지부!

 

캄보디아는 현재 장마철에 접어들었습니다.

우기에 들면서 비가 자주 쏟아지니까 프놈펜 지부 앞마당 풀이 자라나기 시작했습니다

매일 아침 빵 굽는 냄새와 싱그러운 풀향기가 어우러져 센터를 가득 메웁니다.

 

오븐에 들어가 노릇노릇 구워지는 빵 냄새

비를 촉촉이 맞고 자라나는 풀 향기와 같이 

프놈펜 지부의 식구들도 아름다운 향기를 내며 함께 어우러져 지내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때에 서로를 돌보고사랑하고격려하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하겠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코로나19의 종식을 응원합니다.

 

네팔다일공동체 평화롭고 안전한 하루,

꿈퍼에 담긴 응원과 사랑

   

저이머시네팔다일공동체 소식 전해드립니다!

 

네팔은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밥퍼와 빵퍼를 진행하기에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그러나 봉쇄 완화조치로 인해 센터에서 매일 직원들이 모여 안전하게 도시락을 나누는 방법에 대해 회의를 하고 있으며 

이번 주 지나서 도시락 나눔과 빵 나눔을 시작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두팔촉 꿈퍼 아이들은 여전히 안전하고 평화로운 마을에서 밝고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학교를 가지 못하는 것 외에는 아쉬움이 하나 없는 아이들을 바라볼 때마다 꿈퍼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의 사랑에 감사의 마음이 절로 듭니다.

 

네팔다일공동체가 이 곳 네팔에서 계속해서 선한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응원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감사합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감사와 기쁨의 예배

 

캄보디아다일공동체 교회 주일 예배,

성령의 불을 피우다

 

거리두기 모임이 지속되는 6월입니다.

 

종교부에서 주일 예배를 할 때, 20명 내외로 모이고 찬송은 하지 말라는 방침이 계속되어 

.다일 교회 주일 예배도 20씩 모여 예배드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하나님께 예배 할 수 있음에 감사요 기쁨입니다.

 

'꿈퍼채플'실에서 사역자 예배를 시작으로 '오마누억 교회'와 '쓰록뿌억 교회그리고 '프놈끄라옴교회' 4곳에서 드려지는 다일공동체 교회.

 

매 주일 모여 예배 할 때면 강렬한 햇볕처럼 임하시는 성령의 임재에 새가 되어 날아 올라 행복의 하늘나라를 오가는 기쁨을 누리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이 데살로니가 교회에게

 

"성령의 불을 끄지 마십시오.!"



   

이 말씀을 기억하며 캄보디아 다일공동체 교회는 포도나무이신 예수님께 

가지로 붙어 있어 늘 흘러 나오는 수액(성령)으로 꺼지지 않는 성령의 불을 피울 것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