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현장]

공부를 할 수 있어서 행복해요!

 

다일스와힐리어교실과

방과후 다일 영어교실



잠보! 안녕하세요!

탄자니아 다일공동체에서 인사드립니다.

 

저희가 사역하는 쿤두치 채석장 마을 에 사는 마마들 가운데 절반 이상이 탄자니아 국어인 스와힐리어를 읽지도쓰지도 못합니다.

그래서 자녀들의 가정통신문을 받아도 읽을 수 없으니 자녀들을 보기도 민망하다고 말합니다.

 

또한 저희 센터에서 옥수수 가루말라리아 예방 모기장이나 기타 물품들을 받고도 장부에 자기 이름을 쓰지 못해 저희 스텝들이 대신 이름을 써주고 지장을 찍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몇 년 전부터 이런 마마들을 위해 스와힐리어교실을 운영해야겠다고 생각하고 기도하며 때를 기다리던 중드디어 9월 17일부터 [마마들을 위한 다일스와힐리어교실]을 시작했습니다.




다일스와힐리어교실 은 입소문을 타고 날이 갈수록 인원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참 좋은 영어선생님을 하나님께서 보내주셔서 기다리고 기다리던 [방과후 다일영어교실]도 함께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탄자니아 공립학교는 영어 시간이 있어도 영어 선생님에게 월급을 줄 수 없어 영어수업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저희 마을의 아이들이 다니는 음통가니초등학교와 음타쿠자초등학교는 말할 것도 없고공립중학교도 형편이 거의 비슷합니다.




그래서 [방과후 다일영어교실을 위해 참 많이 기다렸는데마침 시타 선생님을 보내주셔서 영어교실도 9월 17일부터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에는 [마마들을 위한 다일스와힐리어교실]오후에는 [방과후 다일영어교실]이 진행됩니다.


모쪼록 이 교실들이 쿤두치 채석장 마을과 인근 마을 아동들과 주민들에게 작은 도움과 비전을 심어주는 시간이 되길 기도합니다!

 

아싼테감사합니다! ^^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탄자니아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해요!

 

호프클래스 학생들

가정방문을 마치며...

 

 

 

잠보! 안녕하세요!

탄자니아 다일공동체 에서 인사드립니다!

 

 

 

 

가정형편상 학교를 못가는 쿤두치 채석장 마을과 이웃 마을 아동들을 위한 대안학교 다일호프클래스 에서는 매년 학생들 가정방문을 실시합니다.

 

이 가정방문을 통해 학생들의 어려움을 확인하고 그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하여 도움을 줍니다.

 

 

 

 

 

 


올해도 약 한 달에 걸쳐 39명 학생들의 가정방문 을 마쳤는데, 역시 올해도 이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음식, 말라리아 예방 모기장, 대우기 때 계속해서 무너지는 흙집을 든든한 벽돌집으로 바꾸는 것, 부모님들의 일자리였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은 우선 저희들이 할 수 있는 음식제공, 일자리 안내 등을 하고 있고, 말라리아 예방 모기장은 2,000가구에 나눠주기 위해 현재 1,600장 정도를 모금했습니다.

모기장 1장은 5천원(5)입니다. 아직 400장 정도가 더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 가족들이 가장 원하는 흙집을 벽돌집으로 지어주기 위해 후원천사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흙집을 벽돌집으로 지어주기 위해서는 300만원(3천불)이 필요합니다.

하루 벌어서 하루 살아가는 이들에게 벽돌집 건축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후원천사님을 기도하며 기다립니다.


 

감사합니다! 아싼테! ^^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탄자니아 다일공동체의 최근소식 올립니다.

많은 기도 부탁드립니다.

 

2018년2,3월기도편지.docx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아이들에게 더욱 커다란 소망이 될 수 있도록,

 

탄자니아 '다일호프클래스' 의 


다섯 번째 오리엔테이션 



 -

 




탄자니아 '다일호프클래스'는

학교에 갈 수 없는 환경에 있거나 공부할 시기를 놓친 아이들에게 기초교육을 제공하고, 

정규 교육 과정에 편입하여 지속적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돕는 

초등교육 대안학교입니다.


탄자니아 다일 호프클래스는 지금까지 총 네 번의 졸업식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2월 1일, 다섯 번째 호프클래스가 새롭게 시작됩니다!




이번 5기 탄다일 호프클래스에는 총 40명의 아이들이 입학할 예정입니다.

하루종일 채석장에서 돌을 깨고, 동네를 돌며 야채나 도넛을 팔고, 

다른집 청소나 설겆이를 하며 동생들을 돌보아야 했던 아이들.


아이들은 이제, 공부하게 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얼마 전 다일 호프클래스 1기 졸업생인 '피터 안토니' 로부터

6학년 전교생 206명 중에서 공동 3위의 성적을 받았다는 기쁜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호프클래스에서 1년간 열심히 공부하고 

2015년 쿤두치 음통가니 초등학교 4학년으로 편입한 피터는 

매년 전교 3,4 등을 놓치지 않는 우수한 학생입니다.


토요일이면 센터에 와서 밥퍼 준비부터 배식, 청소 등 열심히 일을 돕고

동생들도 잘 챙기는 착하고 성실한 아이이기도 합니다.




올해로 18세가 된 피터의 꿈은 파일럿이 되는 것입니다.

피터가 꼭 꿈을 이룰 수 있게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앞으로 더욱 많은 아이들이 자라날 다일호프클래스가

아이들에게 더욱 커다란 소망이 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현장] 

아이들이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날까지,

 

우간다 다일공동체의  


"Out-of-School Children" 프로젝트 




 -

 

 



아프리카에는 학교에 가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부모님이 계시지 않아서, 굶고 있는 가족들 때문에... 

아이들은 일을 해야만 합니다.  


다일공동체는 탄자니아와 우간다에서 아프리카 아이들의 손을 잡아주고 있는데요, 

최대한 많은 아이들이 교육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지만,

여전히 학교에 갈 수 없는 아이들은 너무나 많습니다. 




이제, 더 많은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우간다 다일공동체는 "Out-of-School Children 프로젝트" 를 시작합니다!



  

프로젝트의 지속적인 수행을 위해서는 다양한 관계자들과의 협력이 중요합니다.

우간다 다일공동체는 밥퍼 센터가 위치한 키티코, 무퉁고, 비롱고 마을의 1차 행정 책임자를 만나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각자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협약식을 가졌습니다.

 


 



아이들의 보호자에게도 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알려야 합니다.

 

이를 위해 10월의 후원물품을 전달하는 날, 결연아동과 학부모님들을 모두 초청하여

아동결연의 의미, 아동인권과 교육받을 권리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직은 작은 시작이지만,     

이제부터 우간다에 일어날 변화들을 소망합니다.

 





우간다의 아이들이 마음껏 공부할 수 있는 날까지,


"Out-of-School Children" 프로젝트를 위해서 함께 기도해주세요!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