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김현우의 첫돌잔치를 밥퍼어르신들께 오늘하루 식사를 대접하며 잔치를 열었습니다.
친인척, 지인들과의 첫돌잔치를 마다하시고, 밥퍼어르신들과 함께 기쁨과 감사를 나누고자 이렇게 찾아주셔서 얼마나 감사하던지요.
 하나님이 기뻐하는 가정임에 틀림이 없으며, 현우가 하나님안에서 아름답게 자라기를 밥퍼 어르신들과 기도하며 축하해주었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척교회 목사님들 힘내세요, 힘!

 

 

태풍 ‘산바’로 인해 하루종일 비가 내리던 날, 다일천사병원에서 저를 찾아 오신 어느 개척교회를 섬기시는 목사님과 따뜻한 밥과 희망과 우정을 나누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다니고 있는 직장에 허락을 받고 어렵게 오신 발걸음이었답니다. 그럴 줄 알았으면 제가 지하실에 있다는 그 예배당에 찾아가서 위로와 용기를 주고 돌아왔어야 했는데 싶어 마음이 짠했습니다.

 

이제 성도가 모두 네 가정 이라는데, 목사님은 낮에는 패스트푸드점에서 배달 일을 하시고 부인께서도 임신한 몸으로 두 아이를 키우면서 직장을 다니신다고 했습니다.

 

생활 전선에서 노동하시며 힘겨운 개척교회 목회 이야길하는 동안 내내 미소를 잃지 않고 소박한 꿈을 꺼내시는데 그만 눈물이 핑 돌았고 서로 서로 눈물을 한참이나 삼켰습니다.

 

이제 곧 태어날 셋째 아이 이름을 ‘온유’로 지었다는데 오늘 처음 보는 분이지만 그 목사님이야말로 온유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모처럼 개척교회 목사님 한분과 인격적인 만남과 대화를 나누면서 드는 생각이 이렇게 이따금 만날게 아니라 정기적으로 개척교회 하시거나 농어촌 미자립 교회를 목회하시는 분들을 정해놓고 만나면서 가능한 한분이라도 더 만나 마음속 이야기까지 듣고 공감하며 작게나마 힘이 되어 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다일공동체 교회를 개척했던 24년 전, “함께 섬기는 가정이 다섯 가정만 되어도 더 바랄게 없어요.”하던 아내의 이야기가 왜 오늘따라 제 귓전에서 계속 맴도는지 모르겠습니다.

 

개척교회 열교회 중에 삼년이내에 여덟 아홉 교회가 다 문을 닫고 만다는 우리시대의 개척교회를 위하여, 고군분투하며 목회하시는 목사님들을 위하여, 오늘은 간절히 눈물로 중보기도 올립니다! 힘내세요, 힘! 아하! 아하!

 

 

생활 전선에서 노동하시며 힘겨운 개척교회 목회 이야길하는 동안

내내 미소를 잃지 않고 소박한 꿈을 꺼내시는데 그만 눈물이 핑 돌았고

서로 서로 눈물을 한참이나 삼켰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형길 2012.09.18 2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로 헌신으로 맡은 일을 묵묵히 감당하시는 개척교회 목사님...
    생활전선에서 뛰기도 하시고...
    상상만해도 눈물겹습니다...
    주님 부디.. 개척교회 목사님들을 불쌍히여겨주시고
    주의 몸된 교회를 이루려는 거룩한 뜻을 이루어주소서...
    또한 어려움을 겪는 많은 주의 종들을 위로하소서...
    위로자의 모습을 보여주신 최일도 목사님.. 감사합니다..
    그렇게 눈물로 기도하는 이들에게 희망이소서..

  2. BlogIcon 김학용 2012.09.20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음을 위하여
    오늘도 눈물로 기도하시며 달리시는
    모든 분들을 위하여 중보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