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18 <아하목사의 행복편지> 위로와 책망이 동시에 (2)

 

 

위로와 책망이 동시에

 

다일의 후원회원 한분이

천사(1004)만원을 헌금해 주셨습니다.

이미 할 만큼 하셨고 넘치게 많이 하신 분께서

또 하셨기에 제가 전화를 드렸습니다.

 

“아니, 어떻게 또 평생천사 헌금을 하셨어요?

쓰실 곳 많고 하고 싶으신 일도 많을 텐데요.

그리고 지금 관절이 너무 안좋아 지셔서

무릎수술을 하셨다고 들었습니다만”

 

“네, 아직 실밥을 뜯지 못했어요.

이렇게 뛰기는 커녕 걷지도 못하게 되니까요

꼼짝달싹 못하는 이웃들이 더 생각 나고요.

너무도 귀한 사역하시는 우리 최 목사님 얼굴이

자꾸 자꾸만 떠오르는 거예요.”

“...”

 

“아무도 모르게 하려고한 것인데

이런, 최 목사님까지도 아시게 됐군요.

모쪼록 목사님, 다일가족들 힘내시라구요.

계속계속 생명 살리는 일 많이많이 해주세요.”

“...”

 

전화를 끊고 나서 창밖을 보는데

주룩주룩 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감사와 고마움에 울컥해진 마음을

간신히 진정시키려는데

창밖에 쏟아지는 비처럼 마음에

위로와 책망이 동시에

폭포수처럼 쏟아졌습니다.

 

“일도야, 내 아들을 감동시켜

나눔을 실천하게 한 것은

너를 위해서가 아니고

나를 위해서란다.

 

지극히 작은자 하나에게 하는 것이

나에게 하는 것이고

그들에게 하지 않은 것이

나에게 하지 않은 것이다.

일도야, 명심하거라!”

 

아하!!

 

 

위로와 책망이 동시에 폭포수처럼 쏟아졌습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