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이슬 같은 청년들이

 

새로 시작하는 일에는 항상 설레임과 두려움이 함께 따릅니다. 경험해보지 못했고 잘 알지도 못하는 곳에서의 공동생활을 시작하게 된다면 더욱더 그렇겠죠.

 

새벽이슬 같은 청년들이 다일공동체의 해외분원인 캄보디아와 네팔과 필리핀에 해외원조협의회의 단원으로 파견되길 기다리면서 첫 단추로 묵안리에서 DTS훈련을 오늘부터 시작합니다.

 

3세계의 헐벗고 굶주리고 병들고 소외되어 교육을 받지 못하는 어려운 이웃들을 섬기며 그들과 함께 삶을 살아가겠다고 다짐하는 청년들의 눈빛이 대견하고 기특하기만 합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무엇이나 준비되어 있고 무엇이나 받아들일 수 있는 헌신된 사람으로 화해와 일치를 위하여 섬김과 나눔의 참사랑을 실천해 나갈 아름다운 주의 청년들을 온 맘 다해 격려하고 응원합니다.

 

해외 빈민촌으로 나가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기 위해 묵안리 다일DTS훈련원에서 영성훈련과 공동체훈련과 인간관계훈련을 받는 한국의 청년들을 소개합니다.

 

캄보디아다일공동체로 파견되는 권용수(목자), 박영하(씨앗), 박시호(show), 네팔다일공동체로 파견되는 선우진주(케로로), 이정화(Jenny), 필리핀다일공동체로 파견되는 정은희(고양이)님과 바른 믿음 바른 삶을 위해 함께 훈련받는 중국청년 보홍광(봄누리)님입니다. 이들의 앞날을 주께서 친히 인도하시고 보호하시며 주님의 자비와 은총이 늘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뿐만아니라 오늘 새해 첫주일을 맞아서 청량리의 서울다일교회에 오셔서 등록하시고 방문해 주신 많은 벗님들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특별히 첫 돌을 맞아 평생을 캄보디아다일공동체 어린이의 후원을 약속한 김홍열·이정희님의 손녀, 김현진·하수연씨의 딸 김지우 어린이를 두 손 들어 축복합니다. 아하!!

 

 

 

해외 빈민촌으로 나가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기 위해 묵안리 다일DTS훈련원에서

영성훈련과 공동체훈련과 인간관계훈련을 받는 한국의 청년들을 소개합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탤런트 정선경님의 아이의 돌을 맞아, 밥퍼에서 어르신들께 식사를 대접하였습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모여, 돌잔치를 할 수 있었지만,

아이가 자라면서, 나눔의 삶을 살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이번 돌은 잔치보다는

어르신들께 식사를 대접하는 것으로 하였다고 합니다.

정선경님의 아름다운 마음을 아이가 배워, 아름다게 자랄 것입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학용 2012.08.11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얼굴뿐 아니라 아름다운 마음을 지니신 정선경님...
    어르신들이 참 행복하셨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