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밥퍼 효도관광-사랑으로 함께 한 일이었습니다.
       

           사랑으로 하는 일은 언제나 기쁨이 있습니다.
           사랑으로 하는 일은 어디서나 감동이 있습니다.
 
           2010년에 함께 했던 밥퍼효도관광 역시,
           참여했던 200여명의 모든 가족들이
           행복을 느끼고 누릴 수 있었던 것은
           사랑으로 함께 하는 일이었기 때문입니다.
 
           새벽부터 어르신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 들이겠다고 찾아온 학생들부터
           하루종일 웃음으로 어르신들을 섬겼던 허벌라이프 가족들.
           그리고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개그면 개그
           효도관광의 진면목을 보여주었던 개그우먼 김미려씨.
           그리고 판소리, 사물놀이로 참여해 준 뷰티플 마인드,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한 자원봉사자들
           이 모든 분들이 어쩌면 그렇게 같은 마음이었는지요.
           그 모두가 사랑으로 함께 하는 일이었기에 감동이 있었습니다.

           “이렇게 즐거운 여행은 처음이야”
           “어제까지 날씨가 안좋았는데, 오늘 날씨좀 봐.
            글쎄, 얼마나 좋아~ 얼마나 좋아~."
           " 친자식도 못하고 안하는 일을 어떻게…”
           “ 다일공동체 사람들이 정말로 착해서 그렇다니까~”
           참여한 어르신들 모두가 한결같이 행복한 이야기들을
           한마디씩 건네셨습니다.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이런 곳입니다.
           밥을 퍼드리는 곳이 아니라, 먼저 사랑을 퍼 드리는 곳이요,
           그 모든 일을 사랑으로 함께 하는 곳입니다.
           그래서 이전에는 느낄 수 없었던 따뜻한 참사랑을 나눌 수 있는 곳입니다.
           사랑으로 함께 했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사랑으로 함께 하는 나눔이기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십니다.
 
           다일공동체가 최고야~
           자원봉사자가 최고야~


 
           “이렇게 즐거운 여행은 처음이야”
           “어제까지 날씨가 안좋았는데, 오늘 날씨좀 봐.
            글쎄, 얼마나 좋아~ 얼마나 좋아~."
           " 친자식도 못하고 안하는 일을 어떻게…”
           “ 다일공동체 사람들이 정말로 착해서 그렇다니까~”
           참여한 어르신들 모두가 한결같이 행복한 이야기들을
           한마디씩 건네셨습니다.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이런 곳입니다.
           밥을 퍼드리는 곳이 아니라, 먼저 사랑을 퍼 드리는 곳이요,
           그 모든 일을 사랑으로 함께 하는 곳입니다.
           그래서 이전에는 느낄 수 없었던 따뜻한 참사랑을 나눌 수 있는 곳입니다.
           사랑으로 함께 했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사랑으로 함께 하는 나눔이기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십니다.
 
           다일공동체가 최고야~
           자원봉사자가 최고야~

Posted by 비회원


김효진 (58년생, 남) - 허벌라이프(주) 회원, 서울 마포구 망원동 거주 


5월은 우리에게 감사와 사랑을 주는 계절이다.
동심으로 돌아가는 어린이 날. 한없는 사랑을 베풀어 주신 어버이 날. 은혜에 감사하는 스승의 날..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산소주변에 어머니가 좋아하시던 카네이션을 심으며 유래되었다는 빨간 카네이션... 예쁜 카네이션을 가슴에 꽂아 드리니 무척이나 좋아하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천진난만(天眞爛漫)한 어린아이와 같았다.

다일공동체 봉사자와 우리 허벌라이프 봉사자들은 어르신 130여명과 함께 효도관광 버스에 올랐다. 나는 2조 일치팀으로 편성되었다. 나는 박경수, 김진수 어르신들의 자녀가 되어 오늘 하루동안 부모님으로 섬기고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 드리고자 다짐하며 경기도 이천 부래미 마을을 향해 효도관광을 떠났다.

부래미 마을에 도착해서 회관 강당에 마련된 흥겨운 한마당이 시작되었다. 개그우먼 김미려씨의 사회로 판소리 국악공연과 사물놀이, 노래와 춤으로 어르신들의 흥겨운 놀이마당이 되었다. 김형길 국장님이 한곡 하겠다며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이란 동요를 능청스럽게 부르며 흔드는 율동에 우리들 모두 웃음바다가 되었다. 참석한 모두가 같이 ‘어머님 은혜’를 합창할 때 오늘 하루 자식이 되어 드렸던 김진수 아버님은 90살이 넘으신 자신의 어머님이 생각난다며 하염없이 흐느껴 우셨다. 나 역시 몇 년 전에 뇌졸중으로 돌아가신 어머님이 무척이나 생각나고 그리웠다.

이 날의 주인공인 어르신들은 여흥을 마치고 아래층에 마련된 점심식사를 순식간에 한 그릇씩 맛있게 드시고서 잠시 휴식을 취하셨다. 잠깐의 휴식 후 부래미마을 부녀회가 안내 해 주는 딸기밭에서 딸기 따는 체험과 떡매질을 직접 해서 만든 인절미는 맛이 최고다!며 좋아들 하셨다.

즐거운 농촌체험 시간을 마치고 하루 피로를 확~~ 풀어 줄 수 있는 퇴촌 스파그린랜드 온천으로 향했다.

어르신들과 함께 목욕을 하며 등도 밀어 드렸다. 3년 전에 중풍이 와서 오른쪽 마비가 되어 몸이 불편하신 아버지께 전신의 때를 밀어드리며 “아버지! 목욕은 언제 하셨어요?” 물었다. 아버지는 “지난겨울 설날 전에 하고 못 했는데 시원하고 개운하다”며  감사하다는 미소를 씨익~~ 지어 보이셨다.

이어지는 마술쇼에서는 수 없이 쏟아져 나오는 우산들과 카드....감쪽같이 사라졌다가 나타는 흰색 비둘기...현란한 링과 줄 놀이들.. 신기하기도 하고 놀래기도 하며 동심의 세상으로 돌아가 넋을 잃어 버렸다.
각 팀별 노래자랑 시간에 힘차게 부르는 지난 옛 노래들... 보조를 맞추어 뒤에서 함께 흔들어주는 자원봉사자 댄서들.... 최고의 히트는 우리 일치팀 가수 할아버님의 엉덩이 춤으로 대상을 차지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어둠이 내리는 저녁에 청량리 밥퍼운동본부에 도착해 서로의 등을 토닥여 주며 헤어질 때는 보람찬 오늘 하루에 느꼈던 사랑을 듬뿍 안고서 돌아왔다.

1988년 청량리에서 길거리에 쓰러진 노인에게 식사를 대접하게 되면서 시작되었던 밥퍼 나눔 봉사는 노숙자. 독거노인. 무의탁 노인들에게 19년간 300만 그릇의 식사를 제공하고 최근에도 하루에 1천8백 그릇의 식사를 제공하고 있다 하니 그저 감탄 할 뿐...또 다시 나를 돌아보고 우리 곁의 이웃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사랑을 드리고 배려하며 행복을 전하겠다는 다짐을 해 본다.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