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에서 나눔의 기쁨을...

 

어제 성탄절에(25일)에 KBS-TV의 간곡한 출연요청으로 오랜만에 생방송 아침마당에 나갔습니다. 한 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저는 있는 그대로 평상시와 다름없이 한것 같은데 성령님께서 역사하셨나봅니다.^^

 

이 방송을 보시고 어제 이어서 오늘 전화 해주시는 분들로 인하여 저와 우리 스탭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계속 응원과 격려의 전화가 폭주하고 서울뿐만 아니라 지방에서 여기까지 찾아오시는 분들로 인하여 밥퍼와 다일천사병원은 하루 종일 분주했습니다.

 

성탄절 특별방송 아침마당을 시청하신후, “얼마나 많이 울었는지 몰라요. 목사님의 말씀에 공감이 되었구요, 지금부터 작은것부터 나눔을 실천할께요." 창밖의 매서운 추위와는 너무나 대조적이었습니다. 아침마당을 진행하는 이금희 선생님은 눈물을 참지 못해서 계속 손수건을 꺼내들었고 김재원 형제님과 담당PD님은 주차장까지 배웅 나와서 눈물을 글썽거렸습니다. 가난한 이웃들을 향한 선한 사람들의 뜨거운 마음을 확인할 수 있어서 오히려 저희들이 더 눈물겨웠습니다.

 

“이렇게 화이트 크리스마스에 온 국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셔서 너무도 감사합니다. 갑자기 날씨는 추워졌지만 목사님 덕분에 마음은 더욱 뜨거워졌습니다.” 하시며 MC를 비롯한 방송관계자들이 주차장까지 배웅을 나오셨는데 방송출연을 여러번 해봤지만 이런 일은 처음 봅니다.^^

 

더 감동적인 것은 코MC인 김혜영 자매님이었습니다. “목사님, 제가 가지고 있는 전부에요, 얼마 안되지만 이것으로 따뜻한 밥 한그릇 지어주세요.” 하면서 눈물을 닦으며 제 주머니에 오십만원을 넣어주셨습니다.

 

확실히 제가 아닌 위에 계신 그분이 감동에 감동을 더해 주셨나봅니다. 미국 달라스와 LA와 뉴저지에서도 아침마당을 보시고 마음을 전해주시는걸 보면 세상이 참으로 가까워졌습니다. 참사랑의 나눔과 섬김을 설천하는 사람들에게는 거리가 더 이상 문제가 되는 것 같진 않습니다.

 

담당PD에게 지금 막 전화가 왔습니다. “목사님, 아침마당에서 나눔의 기쁨을 감동있게 전해주셔서 감사해요. 따뜻한 봄날에 화해와 일치의 아름다움에 대하여 한번더 전해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려요.” 아하!

 

 

 

이 방송을 보시고 어제 이어서 오늘 전화 해주시는 분들로 인하여 저와 우리 스탭들이 깜짝 놀랐습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

최일도의 콜링 갓, 네 번째 이야기

 

금주 한주간 내내 추위가 참으로 대단했었지요. 오늘은 아침부터 차가운 겨울비가 종일 내리더군요. 지난주에 내린 눈이 거리 곳곳에 여전히 많이 쌓여 있고 꽝꽝 얼어붙어서 많이 힘들었습니다.

 

얼어붙은 방판길을 걷다가 저도 엉덩방아를 쪄가지고 하루 온 종일 엉덩이가 시큰거려서 아주 혼났습니다. 날씨가 계속 추우니까 눈은 쉽게 녹을 줄을 모르고요. 우리 어르신과 친구여러분들 다니실 때 여간 조심스러운게 아니던데요. 제발 무사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밖에 눈이 다 녹으려면 차가운 비만 내려서는 안되지요. 무량으로 쏟아지는 햇빛이 필요합니다. 따스함만이 얼었던 모든 것들을 눈녹듯 사라지게 하니까요. 마음이 꽁꽁 얼어 있는 분들도 마찬가지겠죠?

 

사랑의 빛, 관심의 빛, 위로와 격려의 빛......

따뜻한 햇빛이 그위에 부어지고 또 부어지면 닫혔던 마음, 얼었던 마음들이 녹아지고 부드럽고 따뜻하게 변하는 걸 느끼실 수가 있습니다.

 

매주 금요일 저녁 11시부터 한시간 동안 CTS와 함께하는 금요 심야기도시간 하나님을 부르세요, 콜링 갓!” 생방송과 SNS로 실시간 소통되는 상담과 중보기도 시간이 얼어붙은 마음마다 상하고 시린 마음마다 한없이 따뜻해지는 시간이 되며 치유되고 변화되는 시간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하나님을 부르세요 콜링 갓! 을 함께하는 저와 여러분이 은혜의 통로가 되기를 간절히 기원하면서 오늘도 생방송을 시작합니다. 아하!

 

 

 

생방송과 SNS로 실시간 소통되는 상담과 중보기도 시간이 얼어붙은 마음마다 상하고 시린 마음마다

한없이 따뜻해지는 시간이 되며 치유되고 변화되는 시간이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