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세요, 힘!”

 

 

가만있어도 땀줄기가 등짝을 타고 줄줄 흐릅니다.

 

20년 넘게 밥퍼를 찾아오시는 김한준 할머님께서 땀흘리는 제 손을 잡아주시며 “목사님, 힘내세요. 힘!”하시는데 그만 제 맘이 울컥했습니다.

 

먼저 위로해야 할 내가 언제나 위로를 더 먼저 많이 받으니 말입니다.

 

빈민선교 24년동안 추운 날 얼어서 죽은 노숙자들을 많이 만나 보았지만 더운날에 폭염으로 별세하신 분도 만난적이 있습니다.

 

폭염사가 동사보다도 더 고통스럽기에 제 마음이 자꾸자꾸 조마조마합니다.

 

폭염경보가 계속되는 이때에 무더위에 지쳐서 쓰러지는 분들은 다름 아닌 도시의 빈민층이요 대부분이 무의탁 노인들입니다.

 

날마다 밥퍼에 오셔서 무료급식으로 겨우겨우 버티시는 쪽방의 어르신들이 너무도 안쓰럽습니다.

 

어르신들께서 조금만 더 참아내시고 잘 참고 이겨내시어 이 한여름의 무더위에 제발 쓰러지지 마시고 잘 견뎌주시길 소원합니다.

 

청량리 밥퍼 옆 시유지를 다일의 자원봉사자들이 동대문구와 함께 우리지역의 어린이들과 청소년들과 대학생들 뿐만 아니라 고통받는 어르신들을 위하여 한여름엔 피난처로, 한겨울엔 따뜻한 보금자리로 최선을 다하여 만들어 드릴려고 합니다.

 

우리 모두의 마음과 뜻과 정성을 모아 서울특별시의 복지시설 중 최초로, 우리시대가 요청하는 소통과 화합의 공동체성이 살아있는 공간으로, 다기능 통합 복지시설을 말입니다.

 

그러니 그때까지 우리 어르신들 부디 건강 잃지 마시고요. 폭염을 거뜬히 이겨내시길 다시 한번 기도 드리며 부탁드립니다.

 

“어르신들, 힘내세요! 힘!”

“아하!! 아하!!”

 

 

어르신들께서 조금만 더 참아내시고 잘 참고 이겨내시어

이 한여름의 무더위에 제발 쓰러지지 마시고 잘 견뎌주시길 소원합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희준 2012.08.10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한준 할머님을 톻해 목사님께서 새힘을 받으셨군요.
    참 감사합니다.

  2. 봄길님 2012.08.10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어르신들,
    힘내시기를 기도합니다.
    특히 김한준 할머니 힘내십시요!!!

 

 

위로와 책망이 동시에

 

다일의 후원회원 한분이

천사(1004)만원을 헌금해 주셨습니다.

이미 할 만큼 하셨고 넘치게 많이 하신 분께서

또 하셨기에 제가 전화를 드렸습니다.

 

“아니, 어떻게 또 평생천사 헌금을 하셨어요?

쓰실 곳 많고 하고 싶으신 일도 많을 텐데요.

그리고 지금 관절이 너무 안좋아 지셔서

무릎수술을 하셨다고 들었습니다만”

 

“네, 아직 실밥을 뜯지 못했어요.

이렇게 뛰기는 커녕 걷지도 못하게 되니까요

꼼짝달싹 못하는 이웃들이 더 생각 나고요.

너무도 귀한 사역하시는 우리 최 목사님 얼굴이

자꾸 자꾸만 떠오르는 거예요.”

“...”

 

“아무도 모르게 하려고한 것인데

이런, 최 목사님까지도 아시게 됐군요.

모쪼록 목사님, 다일가족들 힘내시라구요.

계속계속 생명 살리는 일 많이많이 해주세요.”

“...”

 

전화를 끊고 나서 창밖을 보는데

주룩주룩 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감사와 고마움에 울컥해진 마음을

간신히 진정시키려는데

창밖에 쏟아지는 비처럼 마음에

위로와 책망이 동시에

폭포수처럼 쏟아졌습니다.

 

“일도야, 내 아들을 감동시켜

나눔을 실천하게 한 것은

너를 위해서가 아니고

나를 위해서란다.

 

지극히 작은자 하나에게 하는 것이

나에게 하는 것이고

그들에게 하지 않은 것이

나에게 하지 않은 것이다.

일도야, 명심하거라!”

 

아하!!

 

 

위로와 책망이 동시에 폭포수처럼 쏟아졌습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은애 2012.07.20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의 상처든지..몸의 아픔이든지..아픔을 겪게될 때에도 그 고통이나 아픔에 집중하기보다 이웃을 생각하시는 그 마음이 정말 귀하고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2. 봄길 2012.07.20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극히 작은자하나에게 한것이 아버지께 한것임을 믿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