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주 동안 다일천사병원에 장신대학원의 ‘교회 밖 현장 실천’이란 과목의 현장 실습으로 4분의 신대원생들이 실습을 하였습니다.
현재 네팔에 분원장님으로 수고하고 계시는 이명현원장님이 작년에 실습지도를 하셨는데, 작년 실습생들이 “다일에서의 실습이 너무 보람있고 배울점이 많았다”고 피드백을 했었다고, 이번엔 4~5명 실천 학생을 보내고 싶다는 것 이었습니다.
저희는 기꺼이 오시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렇게 4명이 실습을 하러 다일천사병원에 오셨습니다.
최일도목사님께서 장신대학생들이 다일공동체에 오면 머슴이라 부르고 머슴같이 실습할 수 있도록 하라고 하셨기에, 올해도 동일하게 ‘머슴’이란 별칭을 달아드렸습니다.
김머슴, 민머슴, 박머슴, 정머슴!!
다들 이 별칭이 쑥스럽기도 하신지 머쓱해 하시면서도 그 의미를 되새기시는 듯, 별칭을 자랑스럽게 여기셨습니다.


실습의 일정은 김형길사무국장님의 지도하에 이루어졌으며, 밥퍼에서 시작하여 다일천사병원, 설곡산 다일공동체, 묵안리 D.T.S훈련원 까지 거의 국내 다일공동체의 모든 분원에서 이루어졌습니다.
가능한 모든 분원을 몸으로 체험하고 직접 노동과 기도를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 입니다.
밥퍼에서 봉사할 때는 앞장서서 가장 힘든 일을 골라 머슴같이 밥을 푸고, 머슴같이 설거지를 하시라고 부탁드렸습니다.
그리고 노숙체험 시간에는 밥퍼의 식사줄에 어울려 줄을 서고, 그들과 함께 한 식탁에서 식사를 하시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식사를 하시고 난 후, 저녁에는 서울역에서 노숙체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안했습니다. 12시 늦은 시간, 서울역에서 빵과 우유를 나누어 드리고 그들의 삶을 직접 체험해 보시라고 하였습니다.
다음날에는 모세원장님과, 스데반총무님의 협조 하에 설곡산 다일공동체와 D.T.S훈련원에서의 노동기도체험을 시켜드렸습니다. 1박2일의 일정이 너무도 짧지만, 다일에서 말하는 ‘노동이 기도가 되고 기도가 노동이 되는 삶’을 직접 체험하게 되시기를 바라며 마련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실습이 마무리 되는 마지막 날, 김형길사무국장님과 함께 이들의 느낌과 생각을 나누는 값진 시간을 가지기도 하였습니다. 지난 실습 하루하루를 되새기며 나눌 때는, 이분들이 많은 고민을 가지고 실습에 참여했음을 알게하였습니다.

전체 실습시간이 30시간 밖에 되지 않기에, 우리 ‘머슴님’들에게 다일공동체의 사역에 관해서 짧게 보여드리고 경험시켜 드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머슴님들께 말씀드리기를 ‘여러분들이 하신 노동과 봉사와 실습체험 들을 충분히 곱씹고 의미를 묵상하시라’고 부탁드렸습니다.
이번 다일공동체의 실습이 머슴님들의 앞으로의 목회비젼과 방향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사랑하는 최일도 목사님께

항상 기도해주신 목사님 사랑합니다. 하루가 지나고 한달이 지나고 올해 2009년이 지나고 있습니다. 설곡산과 묵안리에서 매일 기도하신 것을 여기 있어도 느끼고 있습니다.
작은 예수를 모시고 항상 하나님의 사랑가운데 많은 일을 하시는데 2010년 많은 복을 주실 줄 믿습니다.
우리 몸은 떨어져 있지만 목사님께서 하신 말씀, 항상 내 안에 있습니다.
목사님 사진만 봐도 감동이 나와 눈물이 나옵니다.
이 세상에서 살 수 없는 이 부족한 사람을 사랑하셔서 네팔 다일공동체에서 일꾼으로 쓰시니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만날 수 없는 영혼, 하나님의 은혜로 만나고 그분의 가르침으로 여기에 있습니다.
목사님의 따뜻한 사랑을 항상 받고 있고 언제나 어디서나 감사합니다.
목사님께서 사랑으로 늘 따뜻한 손과 마음을 보내 주시니 감사합니다.
네팔 다일공동체에서 밥을 퍼 줄 때마다 목사님의 땀과 눈물을 흘린 기도를 봅니다.
예수님처럼 가난한 영혼을 사랑하사 기도를 보내주신 헌금 감사합니다.
네팔 다일 유치원 기공식에 오셨을 때 비가 많이 와서 힘든 가운데 산을 다녀 가셨는데 가신 후 히말라야 산이 잘 보였고, 그 때 목사님과 함께 있었으면 얼마나 좋을까 라고 기도를 했습니다.
특별히 유명한 분들에게 다시 오시라고 다 보여주지 않고 조금씩 보여주시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9년에 우리 네팔 다일공동체에 와서 밥을 먹는 아이는 1년간 5,000명 가까이 됩니다.
하나님의 은헤 가운데 큰 사고 없이 1년을 잘 마치게 되니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네팔 아이들을 사랑하사 많은 기도를 해 주신 로라총장님 부부와 영화배우 유지태님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2000년전에 우리를 사랑하사 오신 주님,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드립니다.
예수님의 사랑과 은혜와 평화가 함께 있기를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네팔에 이명현 원장님이 새롭게 오신 것도 감사합니다.
앞으로 우리 네팔 다일공동체는 한집에 살면서 진정한 공동체 가족이 될 것입니다.
우리집 2층에 사무실과 방을 얻기로 했습니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버사, 아시스, 비스뉴도 잘있습니다.
우리에게 기도해 주시는 공동체 가족과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힘든 때가 있고 기쁠때가 있고 같이 있을 때가 있고 헤어질 때가 있습니다.
모든 일을 보고 계시는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항상 기도해 주시는 목사님께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축복합니다.

<네팔에서 팀세나 선교사>

네팔에서 온 편지
네팔에서 온 편지
네팔에서 온 편지
네팔에서 온 편지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