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된 의사, 꼭 있어야 할 의사!

 

이선영 원장님이 다일천사병원과 함께하시게 되어 밥맛이 나고 살맛이 납니다! 느낌이 참 좋습니다! 하시는 일마다 잘 될 것입니다! 주님과 함께하는 그녀로 말미암아 우리 모두가 더욱 행복해 질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다일천사병원은 준비하고 세우는데만 십년! 개원된지가 십년! 이제 만 이십년 만에야 꼭 있어야 할 의사! 준비된 의사의 부임으로 우리 모두가 함께 기뻐하며 즐거워하게 되었습니다.

 

다일천사병원은 개원된지 만 십년이 되는(2012. 10. 04) 천사데이를 통하여 천사병원이 천국의 노래로 넘쳐나며 다시 천사들로 붐비는 치유와 회복의 전당이 되고 이미 그 안에서 살아가고 있는 것처럼 저 천국가기전의 작은천국이 될 줄로 믿습니다.

 

국내의 소외된 이웃들 뿐만아니라 해외의 절대기근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하여서도 봉사의 지경을 넓히며 꾸준히 자유롭고 겸손하게 섬기실 것입니다.

 

자유부인님만의 심플한 미모와 넘치는 지성과 영성은 그 누구도 흉내내기 어려운 매력입니다. 그녀만의 독특한 향기는 이미 전문의로 있었던 차병원에서, 네팔다일공동체에서, 국경없는 의사회에서 봉사한 아프리카에서, 이미 검증이 되었고 우리가 잘 아는 영성벗님이신 자유부인 그대로입니다.

 

의사의 불편한 권위는 눈꼽만큼도 찾아볼 수가 없는 여러분들의 진정한 동료로 소외된 이웃들의 다정한 친구로 인생의 후반전을 진정 새롭게 뜨겁게 봉사하며 살아가실 요즘 진짜 보기드문 의사다운 의사입니다.

 

먼저 우리 주님께 영광 올려 드리고 부임하신 자유부인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제 한마음 한뜻되어 섬겨주실 국내외의 모든 다일가족들을 함께 온 맘 다해 축복합니다! 아하!!

 

 

이선영 원장님이 다일천사병원과 함께하시게 되어 밥맛이 나고 살맛이 납니다!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형길 2012.09.20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선영 선생님... 다일천사병원 의무원장님 부임을 축하드립니다.
    자유부인.. 별칭처럼 다일천사병원에서 예수님을 모시고 참 자유의 춤을 추시길 기도합니다.. 귀한 하나님의 사람 이선영 선생님이 곁에 있어 행복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2. BlogIcon 봄길 2012.09.20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하고 축복합니다.
    이번에도 좋은 선생님을 보내주신 하나님,
    참 감사합니다.
    이선영선생님과 천사병원 환우들
    모두 더욱 행복하십시요

 

앵커: 소외된 이웃에게 먹을 것을 제공하며 밥퍼나눔운동을 펼쳐온 다일공동체가 올해로 창립 24주년을 맞았습니다. 이를 기념한 행사에도 어김없이 이웃들을 초청해 밥 한끼를 대접하며 따뜻한 사랑을 전했는데요. 김인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기자: 1988년. 청량리광장에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라면 한 그릇을 대접하며 시작된 다일공동체 밥퍼나눔운동. 시작은 미약했지만 24년 만에 그 동안 대접한 무료 점심 식사 650만 그릇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이 운동을 처음 시작한 최일도 목사는 5만 여명의 후원자와 자원봉사자들이 묵묵히 펼친 선행의 결과라고 말합니다.

최일도 목사 / 다일공동체

작은 나눔 실천으로 오병이어의 기적을 일으키고 있는 다일공동체가 올해로 24주년을 맞았습니다. 이를 기념해 열린 행사에는 송영길 인천시장과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이계안 전 국회의원 등 정계인사들과 홍보대사, 다일공동체 자원봉사자들이 참석했습니다. 특별히 올해는 지역 독거노인과 노숙인들을 초청해 함께 어울리며 축제의 자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습니다.

최일도 목사 / 다일공동체
다일공동체 밥퍼나눔운동본부가 지역사회 모든 주민들이 함께 기뻐하고 자랑하는 명소가 됐다는 사실입니다. 우리 모두의 공동체입니다. 한마음 한 뜻이 된 게 기적 같은 일입니다.

기념식에 이어 참석자들은 앞치마를 두르고 밥퍼 봉사에 동참했습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흰 쌀밥에 반찬도 하나 가득. 생계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 대한 사랑과 관심도 듬뿍 담았습니다.

김민석 (가명) / 82세
매일 밥을 해 주니까 고맙죠.
최성규 / 74세
(다일공동체가) 앞으로 좋은 일 많이 하고, 많은 기적이 일어나면 좋겠죠.
김정현 (24세) / 자원봉사자

거창한 도움보다는 그저 한 끼 밥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했던 일. 다일공동체의 작은 나눔은 소외된 이웃이 우리 사회의 온정을 느낄 수 있게 해 준 사랑 그 자체였습니다. cts 김인애입니다.

김인애 기자 (CTS TV 홈페이지에서 발췌 http://www.cts.tv/news/news_view.asp?PID=P368&DPID=140872)
이름 없이 빛도 없이 말없이 묵묵히 봉사하고 가신 자원봉사자들 덕분입니다. 하나님께서 백성들을 친히 감동시키고 감화하셔서 이곳에 오게 하신 거죠.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