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두치 채석장 마을 아이들과
쿤두치 어시장 마을 아이들이 주로 다니는
MTAKUJA SCHOOL(음타쿠자 초등학교)를 방문하였습니다.
 
이 학교에는 1학년~7학년 까지 1300여명의 아이들이 있습니다.
각 학년에는 3개의 반이 있으며,
한 개의 반에는 70~80명의 아이들이 빡빡하게 앉아서
수업을 받습니다.
어느 반은 책상이 모자라 바닥에 앉아 수업 받는 아이들도
상당수 입니다.
선생님의 수가 모자라서 선생님들이 반을 돌아가면서
수업을 합니다.
온전한 수업이 되기도 어렵고 공부를 하기도 어려운
환경이었습니다.
 
이 학교 학생의 거의 대부분은 채석장에서 무허가로 집을 짓고
사는 가정의  아이들이거나 쿤두치 어시장 주변의 빈곤층 자녀라고 합니다.
1300명의 아이들 중 고아이거나 편모 편부와 함께 사는
아이들이 200여명 이상이고 가장 극심한 가난을 겪고 있는
아이들이라고 합니다.
 
이와 같은 배경을 가진 초등학교가
바로 옆에 한개가 더 있었습니다.
두개의 초등학교를 합하면 약 2500명의 아이들이 빈곤한 가정에서
자라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 지역에서 생활에 여유가 있는 집 아이들은 대부분 사립학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교감 선생님을 만났는데
아이들에게 있어 어려운 점이 무엇이냐고 묻자
주저 없이 먹지 못하는 것이 문제라고 대답합니다.
 
아침 7시 15분까지 등교를 하여
8시 부터~ 오후 2시까지 수업을 진행하는데
거의 모든 아이들이 그 전날 저녁도 못먹고 아침도 굶고 있다고
합니다.
 
탄자니아는 대부분 아침을 10시에 차와 함께
'만다지'(삼각형 밀가루 튀김)나 '짜파티'를 먹고
점심은 오후 2시 넘어서 먹으며
저녁은 해가 지면 먹습니다. 그러나 이 학교의 대부분의 아이들은
이중 하루 한끼 정도만을 그것도 아주 간단히 먹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한 class 당 평균 10명의 아이들이 결석을 한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밥을 먹지 못해 배가 고파서 학교까지 올 힘이 없기 때문입니다.
 
어시장에서 팔고 남은 생선 대가리와 내장 찌꺼기를 뒤져서
끓여 먹고 오는 경우도 있고
또 이렇게라도 먹지 못하고 아침 일찍 학교에 오는 아이들 중에는
오후 2시까지 공부를 다하지 못하고 중간에 집으로 돌아가는
아이들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상황이라 성장기인 아이들이 영양 상태가 안 좋으니
설사, 말라리아 등의 질병에 잘 걸립니다.
학교에서는 이런 아이들은 귀가 조치를 하지만 병원에는
 갈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탄자니아에 있는 대부분의 공립학교가 이런 상황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합니다.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만난 아이들은
배가 고픈 아이들 같지 않게 해맑게 웃고 있었습니다.
 
이 아이들이 배가 고픈채로 잠자리에 들고 학교를 결석하는 일은
없으면 좋겠습니다.
이 세상 한편에서는 영양과다로 비만이 문제이고
또 한편에서는 이렇게 생존을 위한 기본적인 음식도
섭취하지 못하고 있음이 참 안타깝습니다.
 
이 곳에서 10년을 넘게 사신 통역을 도와 주신
선교사님은 이 애기를 들을때마다 배고픈 시절이 생각나서
그 고통과 서러움을 알기에 너무 힘드시다고 했습니다.
이 모든 애기를 듣고 돌아나오는 저희들의 마음도 그랬습니다.
우리의 기도를 들으소서!
 

@ MTAKUJA SCHOOL (음타쿠자 초등학교) 아이들의
 해맑은 모습입니다.


Posted by 변창재

쿤두치 채석장에서 만난 여인.
여인의 이름은 '살마' 입니다.

'살마'는 어린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결혼 전 다레살람 시내 '알리마와' 지역에서
살다가 결혼을 하고 남편이 있는 동네인
쿤두치 채석장으로 이사를 오게 되었습니다.
(알리마와 지역도 빈민들이 모여 사는 가난한 동네입니다.)

플라스틱 양동이에 깬 돌을 5번 채워야 1,500 실링
(한화 1100원)을 하루에 벌 수 있는 상황에서
주방 시설이 없는 집 밖에 홀로 쪼그리고 앉아
100실링(한화 70원)하는 물 한동이를 떠놓고
설거지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곳에서의 삶이 어떤지, 무엇이 가장 필요한지를
묻자 단번에 이렇게 호소했습니다.
"아이들은 제대로 먹지를 못하고 있고
여기는 전기도, 물도 없어요.
학교는 너무 멀고, 아파도 병원을 갈 수가 없어요.
하루 하루가 너무너무 힘들어요."

그때 그곳에서 제가 할 수 있었던 일은 '살마'에게
주님의 위로와 사랑을 전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살마'에게 일주일치 물을 살 수 있는
제 주머니 속의 동전을 다 주었습니다.

쿤두치 채석장은
네팔 다일공동체가 사역하고 있는 마느하르 빈민촌 처럼
무허가로 사람들이 무조건 집을 짓고 있습니다.
네팔 정부가 마느하르 빈민촌을 강제 철거하는 것처럼
이곳 쿤두치 채석장도 정부가 언제 강제로 철거할지
모르는 지역입니다.

40만이 살아야 할 다레살람에 400만명 이상이 살고 있으니
시내를 조금 벗어난 지역부터 외곽 쪽으로 빈민들이 집단 생활을 시작하는 것이지요.

이 땅에 주님의 위로가 임하셔서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들의 눈물이 닦여지며
주님의 말씀이 들어가 주님을 모르는 자들이 예수를 믿어 구원에 이르는
구원의 역사, 생명의 역사가 일어나길 기도 드립니다.

Posted by 변창재

쿤두치 채석장 마을을 돌아 보다가
반가운 티셔츠를 입은 아이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처음 만나는 동양인이 어색했는지 전혀 웃지를 않는 아이.

그래도 한국에서 누군가가 보내온 티셔츠가
이곳 탄자니아 땅에서 필요한 아이에게 사용되어지고
있음을 보며 마음이 흐뭇하였습니다.
옆에 있는 친구 옷을 보니 세탁해 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밥퍼, 빵퍼, 물퍼, 옷퍼!

Posted by 변창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