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목사의 행복편지>

"춤을 추고 싶다"


“시의 아름다움은 신의 미소에 있고

노래의 즐거움은 신의 목소리에 있습니다.

시와 노래가 내 인생의 시작이라면

춤은 줄거리요 완성입니다.”

(최일도 목사가 시편에서 건져 올린 삶의 지혜

“마음열기” 74page 에서)


춤을 추고 싶다.

변덕 심한 세상 풍조의 장단에 맞춰

춤을 추기 보다는

그저 내 속에서 흘러나오는

영혼의 가락에 맞추어 덩실덩실

춤을 추고 싶다.

아프리카에서 만난 마사이족처럼

껑충껑충 뛰며 소릴 지르며

자연과 함께 노래하며

춤을 추고 싶다.

아하! 아하! 아하!.....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