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방의 선물팀이...”

 

 

7번방의 선물이라는 영화를 감독한 이환경씨가 친딸 예승이와 함께 밥퍼에 자원봉사를 오셨습니다. 딸을 너무너무 사랑하는 여섯 살 지능을 가진 영화 속 용구역의 주연배우 류승룡씨, 여주인공 박신혜씨, 아역 주인공을 맡은 갈소원, 또 김기천, 김정태, 박원상, 정만식씨 등 주요 출연진이 거의 다 함께 오셔서 밥퍼에서 따뜻한 진지상과 특식으로 어르신들과 노숙인들을 섬겨 주셔서 모두들 흐뭇한 마음으로 행복해 했습니다.

 

저는 아직 이 영화를 보지 못해서 이 영화 줄거리를 감독님과 배우들에게 직접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오늘 설교 준비는 일찍 끝내놓고 오늘 밤 이 영화를 직접 보고 와서 내일 설교할 때 예화로 써야 될 것만 같습니다.

 

평생 죄만 짓고 살아온 칠번방 패밀리들에게 떨어진 미션이 바로 용구씨의 어린 딸 예승이를 교도소에 데리고 들어오는 것이라는데요. 무지무지 궁금해집니다. 시종일관 웃음과 눈물과 감동이 가득한 사상 초유의 합동작전 ‘칠번방의 선물!’이라니 정말 기대가 큽니다.

 

오늘 와서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척척 봉사를 아주 잘 하시는 걸 보니까 영화 만드는 동안 서로서로 형제 우애가 깊어진 사람들 같습니다. 그리고 영화 속의 용구씨 딸 이름이 예승이던데 이환경 감독의 친 딸 이름이 예승이더군요. ^^

 

두명의 예쁜 딸 예승이에게 물었습니다. “너희는 커서 어떤 사람이 되고 싶으니?” 갑자기 묻는 제 질문에 겸연쩍어하면서 얼굴이 빨개진 이 예쁜 두 딸들의 반짝반짝거리는 동공과 미소가 이렇게 대답하는 것만 같았습니다.

 

“어떤 일을 하든지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 이웃을 행복하게 하며, 이 세상을 더욱 아름답게 만들어 가는 딸들이 되도록 할께요!” ^^

 

오늘 봉사 오신 ‘7번방의 선물’ 출연진과 제작진, 또 이 분들을 모시고 온 영성 벗님 박준경 자매님 등 모두모두가 사랑이 넘치는 은혜의 통로가 되시고 우리 시대 사회적 약자들과 소수자들에게 놀라운 선물들이 되시기를 두 손 모아 기원합니다! 아하!

 

 

오늘 봉사 오신 ‘7번방의 선물’ 출연진과 제작진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