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에 저가 저 안에 내가...”

 

 

잎을

모두 다

떨어낸 나무가 되었다.

이미 속살도 드러났다.

벗어버릴 것 다 벗어버리니

뼈 마디마디까지 보인다.

이제는 눈치도 없다 체면도 없다.

 

길을

걷는다

눈 덮힌 산길이 되었다.

이미 산이 내 안에 들어왔다.

내려 놓을 것 다 내려 놓으니

비고 빈 마음에 들려오는 소리가 있다.

이제는 내 안에 저가 저 안에 내가...

 

 

내 안에 저가 저 안에 내가...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