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자니아 다일공동체]

'필리' 자매님을 기억하십니까?

지난 달, 탄자니아 다일공동체 개원을 위하여
자원봉사를 위해 오신 최일도 목사님께서
남편과 이혼하고 쿤두치 채석장에서 돌을 깨며
홀로 다섯 아이를 힘겹게 키우고 있는 '필리' 자매님을 만나
페친 여러분께 소개해 드렸었죠?

오늘 만큼은 매일 손에 쥐어 있던 망치를 내려 놓고
다일공동체 앞치마를 입고 밥을 퍼주며
환한 웃음을 짓습니다.
다일공동체와 최일도 목사님과의 만남을 통해
삶의 희망을 얻었고 이제는 울지 않으며
다시 한 번 일어서겠다고 일체 은혜 감사를 고백합니다.

그리고 물어 봅니다.
"최 목사님은 또 언제 오세요? 출력해 주신 사진 너무 감사해요.
보고 싶어요!"

다일공동체 : www.dail.org

필리 자매님을 만나 너무 가슴 아파하시던 목사님의 표정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최 목사님과 함께 촬영한 가족 사진! 이 사진을 받고 너무나 기뻐하며 감사를 고백한 필리 자매님!
다일과 함께 다시 한 번 일어서기를 소망합니다. 아하!

 밥퍼에 오신 필리 자매님!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Posted by 변창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