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1.14  

 ~최일도 목사의 마음 나누기~  

“내면의 광야에서"  

비록 공동체 안에서 공동체와 함께 삶을 살고 있을지라도 참된 영성의 길을 
걷겠다고 결단했다면 자기 내면의 광야에서 홀로 고독해져야 함을 뼈저리게 
느낍니다.

내면의 광야에서 이 세상의 무엇과도 누구와도 함께가 아닌 오직 하나님 
앞에서 
홀로인 나를 발견하고 비할데 없이 약한 내 모습을 내가 바라보며 
전율하는 
순간을 만나길 소원합니다

공허에 빠져 절망으로 추락하거나, 고독의 세계에서 하나님 아버지의 
자애로운 품 안으로 안기어 일치를 누리거나를 결정하는 갈림길처럼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아무것도 없던 26년전 초창기의 다일공동체처럼 언제든지 우리 공동체 
가족들과 제가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는 비우고 비운 마음 하나만 
가지면 하나님 한 분 이외에는 하나도 무서울 것이 없고, 
그 어느 것도 두려울 것이 없는 삶을 살게 될 줄로 압니다.

오늘도 여기저기서 연말 모임에 와서 축하도 해주고 상도 받으라는
연락을 받았는데 정중하게 다 거절하고 고독하게 지내고 싶은 마음만이 
간절합니다.

어디서든지 누구든지 인정해주고 칭찬하고 세워주는 데는 이제는 
더 이상 가지도 말고, 누구를 만나든지 이 세상에서 무슨 소리를
듣던지 비난과 중상 모략을 당할지라도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하는 것을 우리 주님께 하듯 말없이
사랑하며 묵묵히 기도하며 살고 싶습니다. 

산속에서 홀로 가만히 있지하니 내면의 광야와 내면의 고독이 
하나로 보입니다. 고독하기 위해 침묵해야 하고 침묵속에 더 깊은 
묵상을 하기 위해 더욱 고독해져야 함을 새롭게 깨닫습니다. 

부디, 저와 우리 공동체 가족들이 하나님 앞에서 홀로서는 실존적 
고독을 체험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무리를 보내신 후에 기도하러 따로 산에 올라가시니라 
저물매 거기 혼자 계시더니 (마14:23)" 


Posted by 밥퍼 다일공동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