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퍼저금통

밥퍼저금통



다일천사병원 근처에 있는 쪽방들.

방마다 필요한 것들이 한둘이 아닙니다.

무엇보다 청소가 가장 먼저 필요하고, 바퀴벌레 박멸도 필요합니다.

도배도 필요하고, 이불, 전기장판도 모자랍니다.

쪽방을 방문하며 어르신들을 만나고 있는데

할머니 한 분이 묵직한 밥퍼 저금통 하나를 전해주십니다.

10원짜리 50원짜리가 대부분이지만, 다 채웠다고 가져가라고 하십니다.

도와드릴 것이 없나 찾아온 쪽방에서

묵직한 사랑의 도움을 받고 갑니다.

돌아오는 길 묵직한 저금통의 문구가 눈에 들어옵니다.

“동전 하나가 죽어가는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월 10만원 하는 1평짜리 쪽방에 사시며 밥퍼에서 끼니를 해결하시는 쪽방 할머니도,

자신보다 더 힘든 이웃을 생각하고 나누려 하십니다.

그분들이 계시기에 세상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다일작은천국 김래홍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랄라라 2012.01.13 0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것부터 나부터....!
    늘 이런 따뜻한 소식을 통해 제자신을 돌아보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