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뉴스] 네팔 밥퍼 사역


청량리에서 노숙인들에게
밥을 나눠주면서 시작했던 밥퍼 나눔운동.

이 나눔운동이 네팔과 몽골을 비롯해
세계 10개국에 퍼졌습니다.

그중 네팔 밥퍼를 CBS 취재진이 찾았습니다.
이승규 기자의 보돕니다.

아이들이 찬양을 부르며
한국에서 온 손님들을 환영합니다.

[현장음] 축복합니다, 예수 이름으로~

최일도 목사를 비롯한
다일공동체 비전트립팀 역시
아이들과 함께 찬양을 부르며
만남을 환영했습니다.

이곳을 방문한 최일도 목사는
무릎을 꿇고 아이들을 한 명씩 포옹하며
사랑의 밥을 나눴습니다.

한국에서 온 비전트립팀 역시
최선을 다해 밥퍼 봉사활동에 임했습니다.

[인터뷰] 김두식 이사 / 다일공동체
"정말 감동스러웠고요, 그렇게 가난하고 물도 더럽고
쓰레기가 널려 있는 그런 환경에서
애들이 너무 밝았다는 것, 그게 제 마음을 울렸습니다."

밥에 반찬 한두 가지가 전부인
소박한 식판이지만,
이 지역 아이들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일용할 양식이기도 합니다.

매일 4백 여 명의 아이들이
이곳에서 밥을 먹고
학교에 가거나 집으로 돌아갑니다.

[인터뷰] 플리카
"여기 와서 먹는 밥은 너무 맛있어요.
그리고 저는 교사가 되고 싶어요."

[인터뷰] 무나사포라
"다일공동체에서 우리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구나하는
감사의 마음으로 밥을 먹고 있어요."

네팔 다일공동체는
지난 2008년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의
마누하르 강변 빈민촌인 티미마을에서 시작했습니다.

마누하르 빈민촌은
카트만두에서 가장 큰 빈민촌으로
네팔 주민과 인도 이주민,
네팔 남부에서 이주해 온 떠라이 이주민 등이
경계를 나누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특히 떠라이 이주민들이 사는 지역은
돼지우리 옆에서 생활하고 있는데
공장 주변이라 소음과 분진이 매우 심합니다.

네팔 다일공동체는
이 세 곳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스탠딩]
네팔의 다일공동체는
아이들에게 밥만 주는 것이 아니라,
꿈과 희망을 동시에 주는 곳이기도 합니다.
네팔 카트만두에서 CBS 뉴스 이승규입니다.

Posted by 다일공동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