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꽂혀있는 책들로”

아무리 길고 긴 시간이 흘러가도

지워질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그 작품 속에 깃든 작가의 정신입니다.

굳이 작품이라고까지 명명하지 않아도

우리는 매일 매일 무엇인가

의미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정성과 영성이

결국 보이는 것에서 묻어나오고

표출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마음에 가득 찬 것이

입으로 나오게 되어 있고

가득 찬 생각이

행동으로 나타나게 되어 있지요.


수줍은 듯 책꽂이에 꽂혀있는 책들로

키다리아저씨의 마음을 읽을 수 있듯

모나리자로 다빈치의 마음을 알아차리듯

월광소나타로 베토벤의 마음과 만나듯

얼을 담아 쓰는 글과 말과 기도와

반복되는 일상에서도

늘 당신의 진 면목과 참된 가치를 보며

만남의 은총을 노래하게 됩니다.


오늘도 당신과 내가 하는

말과 행동이 하나님 마음에 들기를,

우리가 쓰는 글과 생각뿐만 아니라

마음의 묵상까지도

온전히 열납되기를...

아하!

수줍은 듯 책꽂이에 꽂혀있는 책들로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onsun75.tistory.com BlogIcon 이순선 2012.01.18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의 제 삶이 온전히 주께 열납되기를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