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 전 쓰레기더미 위 흑백사진의 주인공!
그 아저씨를 지금 우린
"털보아저씨"라 부릅니다.


눈도 안맞추고 욕을 달고 살던 어저씨께서
이제는 재활용품 정리는 제일 먼저 도와 주시고
만날때마다 먼저 "안, 녀엉~ ^^"하고
인사해주십니다.


오늘은 점심먹으러 나가려는데,
엊그제 내린 눈이 쌓여있던
밥퍼 2층 복도와 계단을
자원해서 열심히 쓸고 계시는 털보아저씨를 보니
마음 깊숙한 곳부터 훈훈해지면서
정말 밥 맛이 납니다!

쓰레기더미가 지금은 밥퍼로 변했듯이
아저씨 삶의 변화는
우리에게 너무나 눈물겹고
고마운 변화고 감동으로 기억됩니다.

고맙습니다 :)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