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소나무들처럼 독야청청하기를..."

 

나 또한 나이가 들어간다는

증거일까요?

소나무는 나이가 들어갈수록

정겹게 보인다던데

설곡산의 소나무들을 만날 때마다

정겹다 못해서 볼 때마다

감탄사가 절로 나오며

먼저 인사를 건네게 됩니다.

 

우뚝 솟아 있으면서도

산세에 순응하면서 과묵한 소나무

밤이면 밤마다 달님과 별님과

아무 말 없이도 많은 말을 주고 받더니

또 시간만 되면 하늘을 우러러

침묵기도를 드리더니

늘 푸른 잎으로 독야청청 우뚝 서서

이 산을 온 종일을 든든히 지켜주는

소나무들은 이미 헤어질 수 없는

애인이 되어버렸습니다.

 

공동예배를 마친 후 경내를 산책하다가

방안에 들어와서 그림책을 펼쳤는데

추사가 그린 ‘세한도’에

그만 눈길이 멈추어졌습니다.

보다가 ‘아하!’하며 무릎을 딱 쳤습니다.

 

추사가 귀향살이를 할 때

관직에 있던 그의 제자가 끝까지

사제지간의 예와 의리를 지킨 사실에 감탄하여

그를 송백에 비유하며 그림으로 표현한 ‘세한도’

끝까지 예를 갖춘 제자의 의리가 보이고

제자에 대한 깊은 정과 고마움을 표현한

스승의 깊은 정과 사랑도 보이면서

그만 감동이 가슴 깊이 물결 쳐와서

그림이 말을 걸어온다는 경지가

바로 이 경지겠구나 싶었습니다.

 

백년을 하루 같이

천년을 한해 같이

늘 푸르게 푸르게 사는

설곡산의 소나무들처럼

다일공동체 가족들이여!

그대들의 꿈과 기상이야말로

저, 소나무들처럼 독야청청하기를...

아하!


아하목사의 행복편지

사제지간 예와 의리를 지킨 사실에 감탄하여... 아하!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