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오후 2시, 저녁 식사 배식이 시작되기 3시간 전인데도

벌써 남성 홈리스들의 밥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늦게 가면, 배식이 중간에 끊어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날 저녁은 미주 다일공동체가 장을 보아 400명분의 샌드위치를 준비하여 대접하는 날입니다.

변함없이 음식을 준비하는 일에 함께 해주신 권영수 권사님, 그리고 노크로스 한인교회 청년들,

무엇보다 이런 아름다운 밥퍼사역을 가능하도록 꾸준히 후원해주시는 미주 다일공동체 후원자님들,

여러분이 최고입니다.



미주다일공동체 전화: 1-770-813-0899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