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사활동을 시간만 채우려고 첫날 왔었다. 하지만, 어색한 첫날과 달리 두 번째날부터는 봉사가 재밌어졌다. 책상 닦기를 하면서, 감사하다는 어르신들의 말씀을 듣고, 보람을 느끼면서 재밌어졌고, 이제는 스태프분들과도 친해졌다. 헤어지긴 아쉽지만 방학 때 시간나면 와야겠다. 12.16 김지훈

하나님의 사랑안에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봉사하시고, 헌심함에 가슴 따뜻함을 느꼈습니다. 비록 발은시렵고 허리는 아프지만, 이런 귀한 자리에 초대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기쁨과 보람을 느끼며 살아계신 주님을 만나 뵙고 갑니다. 다시한번 도구로 써주심을 감사드립니다. 12.22 김영덕

추운날씨에 힘들었지만, 너무 많은것을 느끼고 돌아갑니다. 주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었고, 배운데로 제게 주어진 삶속에서 그 사랑 실천하며 살겠습니다. 파이팅!! 1.12 이다혜

오늘 오랜만에 '밥퍼'에 왔다. 아침에 너무 추워서 봉사가 힘들꺼라고 예상했지만 예상대로 발도 시렵고 몸도 뻐근했다. 하지만 어른, 노인분들께서 밥을 맛있게 드시고 다른 분들도 열심히 해서 많이 힘들진 않았다. '밥퍼'는 무지 뜻깊은 봉사단체고 나중에 친구들 데리고 또 오고 싶다. 1.7 정예영

이번겨울 가장추운날 이었습니다. 영하15도의 날씨에서도 다들모여서 한끼식사를 대접하기 위해 서로서로 힘을 모았네요. 오전시간에 방학이라 늘 잠으로 보냈었는데 다들 고생이 많으신걸 보고 많이 느끼고 갑니다. 부지런한 사람이 되어 좀더 이웃에게 도움이되는 인재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13 김아름

하나님 은혜감사하며, 남을 위해서 봉사할 수 있는 건강주심을 감사하며, 그동안 많이 수고하신분께 진심으로 존경하며, 하나님사업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1.13 김숙남권사

오늘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라고 해서 걱정을 안고 밥퍼에 왔습니다. 주방에 솥을 닦았는데, 추위에 몸이 잘 움직여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따뜻한 밥한끼 대접할 수 있다는 기쁨으로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몸은 힘들었지만 정말 뿌듯합니다. 밥퍼 파이팅!! 1.13 박재현

가장춥다는 서울날씨 속에서, 함께 함에 따뜻함을 느꼈습니다. 우리의 작은손길에 많은 살마들이 기쁨을 누림에 감사함을 느끼고 공동체의 아름다움을 느낍니다. 밥을 굶는이가 없는 대한민국을 소망하며.. Fighting!! 1.13 온가영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