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척들과 명절을 보내고 온 후, 매일 장난만 치던 쌍둥이들이 의젓해 졌습니다.
평소처럼 밥을 흘리지도 않고, 장난도 치지 않고, 조용히 앉아서 밥을 먹습니다
또 밥을 먹고 나면, 어머니를 도와서, 행주를 들고 열심히 식탁을 닦습니다.

이런 아이들을 보면서, 언제 이렇게 컸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 쌍둥이들이 맑고 밝게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쌍둥이를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Posted by 스머프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