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는 토기장이 저는 진흙!


수십명을 만나도

수백명을 한꺼번에 만나도

한사람, 한친구와 이야길 주고 받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마음이 가고 오고

잘 전달이 되고 공감이 되면서

예상보다 더 많은 것을 깊이 나누며

벅찬 기쁨과 감격으로

돌아올 때가 있습니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감동이

저안에서도 물결치듯 일어나고

내안에서도 솟구치는 것을 보고는

저 자신이 깜짝 놀랐습니다.

“하나님께서 사람들의 마음을

토기장이처럼 만지시는 것이 보입니다.

하나님의 터치가..."


진실만이 타인의 삶 또한

진실의 자리로 이끌어 내며

진리와 은혜로 충만하게 함을 봅니다.

오직, 진실함만이...

하여, 무릎으로 나아가 기도합니다.


“주는 토기장이 저는 진흙입니다.

저를 항상 불쌍히 여겨 주시고

저를 늘 새롭게 빚으소서 기도하오니

항상 진실하게, 진실하게,

진실하게...”


아하!!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