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린 설곡산에서"


하늘에 가득한 구름을 보며

비가 오겠지 짐작했지만

때 아닌 춘설로 앞 산 유명산과

저기 보이는 용문산의 정상은

마치 겨울의 백두산처럼

히말라야의 만년설처럼 설경이 주는

감동에 그만 넋이 빠질 정도입니다.


춘설이 이리도 아름다울 줄

예전엔 몰랐습니다.

설곡산 골짜기마다 하얗게 내려앉은

봄눈으로 감탄사의 연발입니다.

삼월 하순에 눈내린 설곡산을

한번 더 보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찬미하라고 주신 선물 같습니다.


봄에 내린 눈을 바라보며 물었습니다.

서울엔 봄비가 왔는데요

차로 한 시간도 안 떨어진

가평엔 봄눈이 왔네요. 하나님!

도대체 비가 올지 눈이 올지도 모르는

아무것도 모르는 저입니다.

이 다음에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나요?


하나님,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저는

하나님만 바라보며 하루하루를 삽니다.

하나님 하시는 일에 그저 감탄만 한다구요

하나님이 아시는 것처럼 저는

하나도 아는 것이 없으니까요.

하나님도 아시지요?.

아하!!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