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위하여..."

 

세상 말로 측근, 그중에서도 최측근이라

말할 수 있는 강수연자매가 느닷없이

저에게 결혼 이야길 꺼냈습니다.

“목사님, 저 결혼할 형제가 생겼습니다.”

“와우! 그래? 누구야? 언제부터야?”

“얼마 안됐어요.

목사님께 처음으로 말씀 드리는 거예요.”

“어디 사는 형제인데? 도대체 누구시길래?

내 아무리 바쁘기로서니 최측근 배우자를

한번도 못보고 살다니 말이 안되요”

“조금 멀리 있어요...

자세한 건 다음에 다시 말씀 드릴께요.”

 

조금 멀리 산다는 게

멕시코 농장일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그리고 자매는 얼굴 한번도 보지 않은 상태로

일곱 번의 메일만을 주고 받은 후

자매와 같은 한동대학교 출신인 그 형제가

하나님이 허락하신 그 한사람이며

반려자임을 확신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니, 한번도 만나지 않고 결혼을

결정하는 것이 도대체 가능한 일인가?”

기가 막혀 물었더니 자매의 대답이

 

더 기가 막히고 감동 그 자체입니다.

“저희는 사랑하기 때문에

결혼하려는 것이 아니예요.

사랑을 위하여! 결혼하려고 해요...

부족하나마 그 나라와 그 의를 위하여입니다.”

 

그동안 말로만 듣던 일이 지금 현실이 되어

그것도 제 가까이에서 일어났습니다. 아아!~~

요즘 같이 학벌, 집안, 외모, 재력 등등

이런저런 조건을 있는데로 비교하고 따져가며

결혼 상대자를 구하는 물질주의 세상에서

이 젊은이들의 만남과 결혼 발표는

저뿐만 아니라 다일공동체 모든 가족들에게

매우 놀랍고도 신선한 자극이 되었습니다.

 

서로를 하나님이 허락하신

가장 큰 축복이라 여기면서

오직 믿음으로, 동일한 비전 하나만으로

주와 함께 동행하며 공동체 삶을 지향하는

이 예수의 젊은이들 걸음걸음에

하나님께서 자비와 사랑을 베푸시기를,

선하고 아름다운 길로 평생 인도하시기를,

두 손들어 축원합니다!

 

아하!!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